검색보기
댓글보기
왕이 中외교부장, 폼페이오 美국무장관 면전에서 ‘작심 비판’ 쏟아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8일(현지 시간) 베이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동에서 자리를 가리키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8일(현지 시간) 베이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동에서 자리를 가리키고 있다.ⓒ뉴시스/AP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8일(현지 시간) 베이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미국은 잘못된 언행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면서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와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동에서 “최근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갈등을 고조시키는 동시에 대만 문제 등 일부 사안에 대해 중국의 권익을 훼손하는 행보를 보였다”면서 “중국의 대내외 정책에 관해 근거 없는 비난을 가했다”고 정면 비판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어 “이는 양자 간 상호 신뢰에 직접적인 충격을 줬고, 중미관계의 전망을 흐리게 할 뿐만 아니라 양 국민의 이익에도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이 이 같은 잘못된 언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중미 양국은 상생 협력의 정도를 가야 하며, 대립과 충돌의 잘못된 길로 빠져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또 한반도 문제에 관해서도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방중에서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지역 현안들에 관해 중국과 의견을 교류하려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 “대국이자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양국이 소통과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고, 국제적인 책임을 감당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협력은 반드시 건강하고 안정적인 양자관계를 기반으로 해야 한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중국 방문이 이러한 목표를 실현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관해서도 “중국은 상호존중, 상호 관심사 배려라는 기초 위에서 중국의 독특하고 중요한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며 일정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미국은 북한(DPRK)의 안보 및 경제 발전에 관한 합리적인 요구를 중시하고 적극적으로 이에 관해 화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언론들은 중국 외교부장이 미국 국무장관 면전에서 대놓고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낸 것은 최근 무역분쟁 등으로 극에 달한 미중관계의 갈등 현실을 그대로 반영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외신들은 북한에 많은 영향력(leverage)을 가진 중국이 미국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는 점에서 미국은 향후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중국의 협조를 얻어내는 데 어려움이 생길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