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바다는 국경이 없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방출 계획 철회하라”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출에 반대하며 일본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연합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출에 반대하며 일본정부를 규탄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환경단체들이 일본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출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등 11개 환경시민단체는 8일 오후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상황에 대해 정보를 공개하고, 오염수 처리 방안에 대해 주변국들과 국제사회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환경시민단체들은 "현재 후쿠시마 원전 부지 안에는 고농도 방사성오염수가 94만여 톤 쌓여 있으며, 그 양은 해마다 5만톤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7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상황이 어떤지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없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은 후쿠시마 앞 바다는 물론 태평양을 공유하고 있는 한국 등 주변국의 바다를 위협하는 행위"라며 "일본정부가 바로 인접국인 한국정부에 아무런 정보제공이나 양해도 없이 오염수 방출을 추진하는 것은 그야말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원전 방사성 오염수) 바다방출이 추진되는 이유는 비용을 줄이기 위한 방편일 뿐"이라며 "오염수 상태 역시 제대로 된 조사 없이 동경전력과 일본정부의 말로 안전성이 담보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들은 우리 정부를 향해서 "방사성 오염수 방출계획에 대한 정확한 정보 파악은 물론 일본정부의 추진을 중단시킬 수 있도록 엄중한 항의와 함께 적극적인 조치들을 시행하기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