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CCTV 통해 확인된 저유소 화재…경찰 “풍등 내려앉으며 불 옮겨 붙어”
9일 경기고양경찰서는 “저유소 인근 서울-문산고속도로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스리랑카인 노동자 A(27)씨가 풍등을 날렸다가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9일 경기고양경찰서는 “저유소 인근 서울-문산고속도로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스리랑카인 노동자 A(27)씨가 풍등을 날렸다가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뉴시스

지난 7일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옥외탱크에서 발생한 화재가 스리랑카인이 날린 풍등으로 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경기고양경찰서는 “저유소 인근 서울-문산고속도로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스리랑카인 노동자 A(27)씨가 풍등을 날렸다가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A씨는 2015년 5월 비전문취업 비자로 입국한 스리랑카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7일 오전 10시32분쯤 저유소 인근에서 풍등에 불을 붙여 날렸다. A씨가 날린 풍등은 300m 지점의 저유소 잔디밭에 떨어졌다. 이같은 모습은 인근 CCTV를 통해 녹화됐다.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휘발유 탱크 유증기 폭발로 추정되는 큰 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휘발유 탱크 유증기 폭발로 추정되는 큰 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김슬찬 기자

풍등이 떨어진 잔디밭에서는 연기가 나기 시작했고, 불은 탱크의 유증 환기구를 통해 내부로 옮겨 붙었다. 이후 오전 10시54분쯤, 탱크의 폭발로 상부 지붕이 날아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됐다.

경찰은 이를 통해 불씨가 저유탱크 환구기로 들어가면서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불을 붙여 날린 풍등은 저유소 인근에 떨어져 있던 것으로 애초 어디서 날아온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호기심에 날렸다”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일 오전 10시56분쯤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옥외탱크 14기 중 하나인 휘발유 탱크에서 불이 나 260만ℓ의 기름을 태우고 17시간 만인 8일 오전 3시58분쯤 불은 완전히 꺼졌다.

경찰은 해당사건을 조사하던 중 저유소 인근에서 A씨가 풍등을 날린 것을 확인하고 8일 저녁 긴급체포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