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프란치스코 교황 초청한 김정은 위원장 “평양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자료사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자료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평양으로 초청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습니다'라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평양남북정상회담 도중 문 대통령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을 평양에 초청하겠다는 뜻을 내비쳤고, 오는 17~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할 예정인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이러한 김 위원장의 뜻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기간 중에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먼저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반도 평화·번영에 관심이 많다. 김 위원장이 교황을 한 번 만나보는 게 어떤가'라고 제안을 했다"며 "이에 김 위원장이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면 열렬히 환영하겠습니다'라고 적극 환대의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자료사진)
프란치스코 교황(자료사진)ⓒ교황방한위원회

아울러 평양 정상회담 마지막 날인 지난달 20일 백두산 천지 주변에서 김희중 대주교가 김 위원장에게 "김 위원장은 스위스에서 유학도 오래했으니 관광의 중요성에 대해 잘 알 것"이라며 "북한의 자연경관이 수려하니 스위스에서의 경험을 살려 관광사업을 하면 번창할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였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김 대주교가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제가 교황청에 알리겠다"고 말하자 김 위원장은 허리를 숙이면서 "꼭 좀 전달해주십시오"라고 답했다고 김 대변인은 부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13~21일 7박9일간 프랑스·이탈리아·벨기에·덴마크를 순방할 예정이다. 바티칸의 프란치스코 교황과는 17~18일 이탈리아를 방문했을 때 만나게 된다.

지난달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지난달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