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극우본색’ 이언주 “이해찬은 북한 김정은이 ‘동지’이고 보수가 ‘주적’이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정의철 기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9일 "이해찬을 비롯한 민주당 집권세력은 북한의 김정은 3대세습 공산독재정권이 동지이고 남한의 보수가 주적인 모양"이라고 힐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이들은 자유민주주의나 자유시장경제체제와 공존이 가능한 북유럽식 좌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세계 유일의 세습공산독재정권인 북한과 맥을 같이 하는 시대착오적 체제변혁론자이자, 이미 몰락해버린 중국 문화혁명기 또는 소련 스탈린 식의 좌파에 가깝다고 봐야 한다"며 "현 집권세력은 그들과 질적으로 다른 한반도 역사의 비극이 잉태한 시대착오적 좌파"라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체제를 지키고자 하는, 우리와 공존할 수 없는 세력들이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떨치 수가 없다"며 "반드시 이 시대착오적 좌파들을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의 이러한 극단적 색깔공세는 이해찬 대표의 '국가보안법'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5일 10.4정상선언 11주년 민족공동기념행사 참석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자리에서 "평화체제로 가려면 국가보안법 등을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 한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을 중심으로 연일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며, "사회주의 혁명이라도 하자는 거냐"는 수준 이하의 색깔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분위기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국가보안법을 폐지한다, 개정한다를 이야기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북미간 대화가 완전히 이뤄져서 평화협정을 맺는 단계가 돼야 그때 가서 제도 개선을 얘기할 수 있지, 제도 개선을 먼저 얘기하면 본말이 전도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