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정상회담 장소 3∼4곳 검토, 결국 북미 교차회담 하게 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3∼4곳의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3∼4곳의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3∼4곳의 장소가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의 ‘연내 사임’을 밝힌 자리에서 현재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결국에는 우리는 미국 땅과 북한 땅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며 북미 간에 “교차방식(two-way street)의 회담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혀, 평양을 전격적으로 방문할 가능성도 열어 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에 관한 질의에 “그것은 일어나고 있다. 마이크(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이유 중 하나”라며 “그들이 회담과 관련해 현재 계획을 수립하고 있고, (준비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차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도 환상적이었지만, 아마도 우리는 다른 장소에서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자주 찾는 플로리다주의 ‘마라라고 휴양지에서 개최 가능성’에 관해서도 “그(김정은 위원장)는 아마도 그것을 좋아할 것이다. 나도 좋다고 생각한다. 지켜보자”면서 “우리는 3∼4곳의 다른 장소를 협의하고 있다. (개최) 시점도 그다지 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회담이 미국 땅에서 열릴 가능성’에 관한 질의에도 “글쎄, (하지만) 나는 결국에는 미국 땅에서 그리고 그들의 땅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교차방식(two-way street)인 만큼, 그들의 땅에서도 역시 (회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북한이 매우 성공한 나라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놀라울 정도로(incredibly) 경제적으로 성공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나는 그 방식으로 이뤄내길 원한다. 잘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다른 나라들과 다른 국민들, 사업가들과 은행들이 그곳에 가서 투자하길 원한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이 결단을 내리는 어느 시점에는 나는 그가 무언가 놀라운(spectacular) 정말로 놀라운 것을 풀어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김정은 위원장)가 이 점을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것이 우리가 매우 성공적인 대화를 하는 이유이며, 나는 그가 그것을 이뤄내길 원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일부 매체 옳은 보도 안 해... 1차 정상회담 의미도 매우 중요”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에 관해서도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높게 평가했다. 또 ‘발표 내용이 부족해 좌절감을 느끼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좌절감을 느끼지 않았을뿐더러 일어나고 있는 일들은 믿기지 않을 정도”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전임자들이 지난 80년간 이루지 못한 일을 해내고 있다고 자평하면서 진전 속도가 느리다는 미국 언론의 회의론에 대해 “나는 속도가 놀랍다고 생각한다. 핵실험도, 로켓도 없다. 그리고 우리는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이것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또 “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는 나를 좋아한다. 관계는 좋다. 우리는 (언론 보도와는) 정반대로 우리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그 이상의 좋은 진전을 이뤄왔다”면서 “(하지만) 일부 매체들은 정말로 정확하게 옳은 것을 보도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언론에 화살을 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사람들이 1차 북미정상회담의 중요성을 깨닫지 못한다”면서 “비핵화가 ‘넘버원’인데 언론이 어떤 이유에선지 그걸 부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들(북한)은 비핵화에 합의했고, 계속 합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알다시피, (대북)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 아주 큰 제재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나는 그것들(제재)을 해제하고 싶다. 하지만 그러려면 우리는 무언가를 얻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가 취임했을 때 북한은 심각한 문제였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잘해나가고 있다. 정말 멋지게 잘 진행되고 있다”면서 “북한은 잠재적으로 엄청나게 파괴적 문제였지만 지금은 관계들이 매우 좋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 등 여러 분야에서 이전보다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다”면서 “전 세계가 다시 미국을 존경하고 있다. 미국이 다시 매우 존경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