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1월 중간선거 이후 열릴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아이오와주로 떠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아이오와주로 떠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관해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에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주에서 열리는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전용기(에어포스원)를 타고 가는 도중 기자들에게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이다. 지금은 (미국을) 떠날 수 없다”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11월 6일 실시되는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유세 일정 등으로 현실적으로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없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아이오와주 유세를 비롯해 거의 매일 공화당 후보 지원 유세 일정을 잡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에 관해 “우리는 3∼4곳의 다른 장소를 협의하고 있다. (개최) 시점도 그다지 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결국에는 우리는 미국 땅과 북한 땅에서 많은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며 북미 간에 “교차방식(two-way street)의 회담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혀, 평양을 전격적으로 방문할 가능성도 열어 놨다. 이에 따라 중간선거가 끝낸 후 11월 중순경 평양을 전격적으로 방문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이에 관해 익명을 요구한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은 10일 기자에게 “중간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재선을 목표로 하고 있는 트럼프는 판(stage)을 더 키울 것”이라면서 “11월 중순경 평양을 전격 방문하고 이후 판문점이나 서울을 동시에 방문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에 관한 질의에 “그것은 일어나고 있다. 마이크(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이유 중 하나”라며 “그들이 회담과 관련해 현재 계획을 수립하고 있고, (준비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워싱턴 정치권 일각에서는 선거판을 뒤흔드는 뛰어난 솜씨를 가진 트럼프 대통령이 중간선거 전에 직접 전격적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하고 이를 중간선거에 유리하게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도 나온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