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저유소 화재 유발 혐의 스리랑카인 구속영장 기각...48시간 만에 석방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휘발유 탱크 유증기 폭발로 추정되는 큰 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7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휘발유 탱크 유증기 폭발로 추정되는 큰 불이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김슬찬 기자

검찰이 고양 저유소 화재 피의자 스리랑카인 A 씨(27)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지난 8일 긴급체포 된 A 씨는 48시간 만에 유치장에서 풀려났다.

10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A 씨에 대해 중실화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이 기각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경 A 씨를 긴급체포했고 지난 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검찰은 수사 내용을 보강하라며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한 차례 반려했다. 경찰은 10일 오후 구속영장을 재신청했지만, 결국 기각됐다.

결국 A 씨는 48시간 만에 유치장에서 풀려나,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게 됐다.

경찰은 구속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피의자에 대한 출국 금지 등 조치를 한 뒤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A 씨는 지난 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대한송유관공사 경인 지사 저유소 인근 강매 터널 공장에서 풍등을 날려 화재를 유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 씨가 날린 풍등의 불씨가 저유탱크 유증 환기구를 통해 들어가며, 폭발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이번 폭발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휘발유와 저유시설 등이 불에 타 43억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