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한국,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못해”... ‘5·24 해제’ 급제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아이오와주로 떠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중간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아이오와주로 떠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관해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그렇게 하지 못할 것”이라며 잘라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오늘 한국 정부가 (대북) 제재를 해제(lift)하는 것을 검토한다는 보도가 있다’는 질의에 “글쎄, 그들은 우리의 승인(approval)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고 두 번이나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한국)이 당신(미국)과 (이 문제로) 접촉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면서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고 또 강조했다. 모두 3번이나 강조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허리케인 대비 등 국내 문제를 브리핑하는 자리에서 돌발적인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따라서 그가 작심해 답한 것인지, 아니면 일반적인 언급을 한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한편,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에 관해 기자에게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 완화의 시작은 비핵화에 뒤따르게 될 것이라는 걸 처음부터 매우 분명히 해왔다”면서 “그 지점에 빨리 도달할수록 미국은 더 빨리 제재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사실을 상기하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한국 정부와 사전에 이 문제에 관해 협의했느냐’는 질의에 “자세한 것은 한국 정부에 문의해 보라”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접촉(contact)했다는 것은 어떤 의미이냐’는 질의에도 “(도널드) 대통령은 제재 완화는 뒤이어 이뤄질 것이라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한 것”이라며 자세한 답변은 거부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무부의 또 다른 소식통은 이에 관해 “한국 측이 이와 관련해 특별히 우리(미국)와 접촉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자세한 사항은 한국 정부가 답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관해 미 인터넷 매체 ‘복스(VOX)’ 등 일부 매체들은 “한국 정부가 대북 제재 해제를 원하는 것은 ‘미국의 (대북) 최대 압박 전략’을 해치게(kill) 될 것”이라며 “한국 정부가 실제로 그렇게 할지는 불분명하지만, 그렇게 한다면 이는 실제로 양국 관계를 손상(harm)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