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평화 파괴하는 국제 관함식 반대” 제주해군기지 앞 주민·시민단체 저항
제주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전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제주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전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의 주요 행사인 해상 사열이 열리는 11일,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강정마을 주민을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정마을 기지반대주민회와 평화활동가 등으로 구성된 '2018 해군 국제관함식 반대와 평화의 섬 제주 지키기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피켓 시위를 펼쳤다. 이들은 '세계평화를 파괴하는 국제관함식을 반대한다'는 등의 피켓을 들어 보였다.

일부 활동가들은 기지 차량 진입로에 들어가 피켓을 들며 국제관함식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를 제지하는 경찰과 차량 진입을 막는 활동가들 사이에서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기지 정문 앞에서는 '생명평화백배'가 진행되기도 했다.

제주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전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제주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전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공동행동과 민주노총은 1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평화를 파괴하는 국제관함식을 온몸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민주노총 등은 "평화의 시작이라는 '국제관함식'이 평화를 파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군사력을 과시하는 제주 국제관함식은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시대에 역행하는 군사적 이벤트에 불과하고, 고향 땅을 지키고자 싸워왔던 강정마을 공동체의 갈등만 증폭시키고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관함식은 제주해군기지의 군사기지화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으며, 강정은 평화의 바다가 아니라 전쟁을 준비하는 곳으로 변모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2017년 미국 핵잠수함에 이어 이번 관함식에는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도널드 레이건 호가 찾는다고 한다"며 "남북 정상이 만나 비핵화를 논의하는 시기에 제주해군기지에서는 핵 무력을 자랑하고 시위하는 모순적 장면이 펼쳐지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70년 전 미군정에 맞섰던 '4·3의 땅' 제주에서, '세계평화의 섬' 제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현실은 도대체 무엇이 평화인지를 되묻게 한다"고 탄식했다.

11일 오후 제주 서귀포 인근 해상에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여한 로날드 레이건 항공모함이 외국함정 해상 사열을 하고 있다.
11일 오후 제주 서귀포 인근 해상에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 관함식에 참여한 로날드 레이건 항공모함이 외국함정 해상 사열을 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이들은 "국민의 세금으로 미군 핵추진 항공모함을 비롯해 전 세계 45개국의 함정 50여 척, 항공기 20여 대를 초청해 군사력을 과시하고 무기를 경쟁하는 관함식을 열면서 '제주의 바다, 세계평화를 품는다'는 것은 언어도단에 불과하다"며 "욱일기 문제로 일본 함정이 오지 않는다고 해서 군사력 과시와 전쟁무기 사열이 축제의 장이 되지는 않는다"고 근본적인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평화적인 국제관함식'이라는 프레임에 대해 "평화는 평화로 지켜야 한다. 평화는 무력을 동원하고 전쟁 연습을 통해 지켜지는 것이 아니다"며 "전 세계가 함께 평화를 위해 군축을 논의하고 비핵화를 실천하는 과정에서 이뤄지는 것이지, 전 세계 군함들을 결집시켜 군사적 긴장감을 조성시키고 대결을 조장하는 '무기쇼'를 통해서 이뤄질 수는 없다"고 조목조목 비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관함식 해상 사열 참석 이후 강정마을을 방문한다. 이에 대해 강정마을 주민 등은 "강정마을 주민들의 마음의 상처는 치유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국제관함식 추진 과정에서 청와대가 주민들에게 했던 회유와 갈등 조장의 과정을 돌아보면, 오늘 대통령이 하는 말 역시 그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경계했다.

또한 이들은 관함식 반대 집회가 열린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자행된 해군의 불법 사찰, 불법 촬영과 관련해 "집회의 자유를 말살하는 반 인권적 해군의 작태에 대해 우리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동행동은 이날 오후엔 기지 정문 앞에서 평화의 인간띠 잇기와 피켓팅을 진행한다. 오후 2시 30분부터는 기지 정문 앞에서 강정평화센터 사거리까지 평화행진을 펼치고, 반대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특히 미국, 제주, 독일, 제주 등지에서 온 평화지킴이들로 구성된 강정마을 카약팀은 국제관함식 해상 사열에 항의하기 위해 카약을 타고 강정 앞바다로 나가 해상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해상에서 "바다를 바다에게, 군함대신 돌고래를, 유네스코 유산 파괴하는 해군 국제관함식 반대"를 외쳤다.

제주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 인근 해상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제주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 인근 해상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관련기사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