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제관함식 참석하는 문 대통령, 강정마을 주민 만나 위로한다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제관함식 참석차 제주도를 방문하면서 강정마을 주민들을 따로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국내외 함정들의 해상사열을 한 후 강정마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11년 동안 몸과 마음이 다친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할 것"이라며 "또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을 치유하는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제주해군기지가 제주도를 넘어서서 동북아시아 평화의 구심점이 돼야 한다', '강정마을에 용서와 화해가 울려 퍼져나가길 바란다'는 취지의 말도 전할 예정이다.

강정마을 주민들은 생활 터전에 제주해군기지가 들어서는 것을 오랫동안 반대해왔다. 그러던 중 국제관함식이 논란 끝에 제주해군기지 앞바다에서 열리게 되자 정부는 또 한번 강정마을 주민들의 반발을 샀다.

이와 관련해 김 대변인은 "관함식이 어디에서 열릴 것인가 하는 게 애초 조금 논란이 있었다. '부산으로 갈 수 있다', '진해로 갈 수 있다' 그런 얘기가 있었다"라며 "하지만 처음부터 문 대통령은 관함식을 제주도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하는 게 좋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꼭 참석하겠다는 생각을 여러 차례 밝혔다"라고 전했다. 제주에서 개최되는 건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2007년 참여정부 때 처음으로 강정에 기지를 만들기로 결정했고, 그뒤 10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던 것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이 문제를 치유를 하겠다는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라며 "그래서 제주도를 갈등과 분쟁의 섬에서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어보고 싶은 의지가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을 만들겠다는 그런 (생각의) 연장선상에서 관함식과 강정마을 행사 참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주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전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제주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11일 오전 10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관함식 반대하는 시민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참여정부 때부터 해군기지 문제로 인한 상처가 시작됐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애초 2007년에 참여정부에서 제주해군기지를 만들 때에는 해군기지의 성격과 역할이 이후 추진될 때 과정과 달랐다"라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그 당시엔 상생과 공존을 위해서 크루즈 선박이 들어올 수 있는 관광 목적의 민항과 군항이 나란히 함께 하는 민군복합형 미항 개념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충분히 수렴하겠다는 계획 하에 2007년에 발표했는데 이후 추진 과정에서 이 성격이 군용 중심으로 바뀌었고, 주민들과 갈등이 있었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제주에서 관함식을 개최하는 것은 주민들에게 또 하나의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평화에 양면성이 있는 것 같다"라며 "우리가 힘이 없으면 바다도 분쟁과 갈등의 충돌지점이 되지만, 우리가 힘이 있을 때는 그 바다가 평화의 바다, 열강의 충돌을 막을 수 있는 평화의 바다로 만들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제주해군기지는 평화의 거점으로 될 수 있고, 그런 연장선에서 관함식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관함식은 국가통치권자가 군함의 전투태세와 장병들의 군기를 검열하는 해상사열 의식으로, 각국 해군이 함께하는 국제관함식은 참가국 간 우의를 다지는 세계 해군의 축제로도 불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군력 증진을 통해 해양강국으로 발돋움, 세계 평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이번 관함식에는 12개국에서 19척의 외국 군함을 포함해 40척의 함정과 24대의 항공기가 참가했고, 46개국 대표단이 참석한다.

지난 9일 제주 인근해상에서 2018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리허설이 열리고 있다. 앞에서부터 율곡이이함(DDG-992), 대조영함(DDH-977), 광개토대왕함(DDH-971), 대구함(FFG-818), 소양함(AOE-51), 천왕봉함(LST-686), 남포함(MLS-570), 광양함(ATS-32), 청해진함(ASR-21), 해-5002, 아라온. 2018.10.10. (사진=해군 제공)
지난 9일 제주 인근해상에서 2018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리허설이 열리고 있다. 앞에서부터 율곡이이함(DDG-992), 대조영함(DDH-977), 광개토대왕함(DDH-971), 대구함(FFG-818), 소양함(AOE-51), 천왕봉함(LST-686), 남포함(MLS-570), 광양함(ATS-32), 청해진함(ASR-21), 해-5002, 아라온. 2018.10.10. (사진=해군 제공)ⓒ뉴시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