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사법농단 핵심인물’ 임종헌 전 차장 15일 피의자 소환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전국 선거범죄 전담재판장 회의에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03.21.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전국 선거범죄 전담재판장 회의에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03.21.ⓒ사진 = 뉴시스

양승태 사법부 시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핵심 인물로 꼽히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을 소환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임 전 차장에게 오는 15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11일 통보했다.

임 전 차장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과 차장을 연이어 지내면서 법관사찰과 재판거래 등 지금까지 제기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실무 총책임자 역할을 한 것으로 지목됐다.

임 전 차장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전범기업을 상대로 낸 민사소송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집행정지를 둘러싼 행정소송, 통합진보당 해산 관련 행정소송 등 광범위한 재판거래 의혹에 관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법원행정처가 박근혜 청와대의 뜻대로 징용소송 판결을 늦추고 최종 결론을 뒤집어주는 대가로 법관 해외파견을 얻어낸 정황을 확보했다.

임 전 차장은 이 과정에서 청와대와 외교부를 드나들며 '재판거래'를 조율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전교조 집행정지 소송과 관련해 법원행정처가 2014년 10월 고용노동부 측 재항고이유서를 대신 써주고 청와대를 통해 노동부에 전달하는 과정에도 임 전 차장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2016년 11월 박 전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몰리자 임 전 차장이 청와대의 부탁을 받고 법원행정처 심의관과 대법원 재판연구관들을 동원해 직권남용죄에 대한 법리검토를 대신 해준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아울러 법관사찰 정황이 담긴 문건을 비롯해 사법행정권 남용이 의심되는 문건을 작성한 판사들 대부분은 임 전 차장의 구체적 지시를 받고 보고서를 썼다는 취지로 이미 검찰에 진술했다.

임 전 차장 소환을 시작으로 양승태 사법부에서 법원행정처장을 지낸 차한성·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 등 ‘윗선’에 대한 직접 조사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김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