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라디오스타’ 안재모, 최연소 연기대상으로 출연료 10배 인상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Mac

배우 안재모가 최연소 연기대상 기록을 언급했다.

10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드라마 야인시대 김두한 연기로 최연소 연기대상을 수상한 안재모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안재모는 당시 야인시대 인기에 대해 “청년 김두한이 나올 때 최저 시청률이 43%였다”며 “순간 시청률은 63%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안재모는 야인시대 당시 힘들었던 점을 언급하며 “제가 출연한 게 43회차인데 나중에 보니까 액션신이 52회더라”며 “한 회에 한 번 이상은 싸운 셈이다”고 이야기했다.

MC김국진이 “그래서 24살 때 연기대상을 받지 않았느냐”고 물으며 “대상을 받으면 출연료가 10배 이상은 뛰었다는 말이 있다”고 하자 안재모는 “제가 24살 때 연기대상을 받지 않았냐”며 “제가 악역으로 데뷔했을 때 출연료가 3만 얼마였다. 그 때는 지금처럼 배우들이 출연료를 많이 받을 때가 아니였다. 시대를 잘못 태어났다고 생각했다”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