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버스·택시’에 ‘상하수도’까지... 공공요금 줄줄이 오른다
대중교통 자료사진
대중교통 자료사진ⓒ김슬찬 인턴기자

전국의 버스와 택시, 수도료, 통행료 등 공공요금이 줄줄이 인상될 예정이다.

11일 전국 지자체 등에 따르면 대구는 내달 1일부터 택시 기본요금을 기존 2천800원에서 3천300원으로 500원 인상한다. 이번 대구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월 이후 5년 10개월 만이다.

주행 요금과 시간 요금도 각각 134m에 100원, 32초당 100원으로 14.1% 인상한다.

이에 따라 대구 택시 1회 평균 이동거리인 4.38km 기준 4천500원이던 요금이 5천100원으로 600원 오른다.

경기도도 내년 1월부터 택시요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아직 인상폭에 대한 최종 용역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8.5%의 인상요인이 발생했던 만큼 3천원이었던 기본요금이 3천250~3천300원 선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경기 택시요금 인상은 지난 2013년 10월 이후 5년만이다.

서울은 3천원인 기본요금을 4천원까지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심야할증도 기존엔 자정부터였던 것을 밤 11시부터로 1시간 앞당길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인천, 광주, 대전, 경남, 제주 등 일부 지자체도 택시요금 인상을 위한 용역을 의뢰했거나 완료한 상태다. 지자체 차원의 용역이 끝나면 시·도의회 보고·심의 등을 거쳐 올 연말이나 내년 초에 실제 택시요금이 오를 수 있다.

버스요금 인상도 진행 중이다. 강원도는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을 이달부터 올렸다. 춘천, 원주, 강릉, 삼척 등 통합시 일반버스 요금은 1천300원에서 1천400원으로 100원 인상됐으며, 좌석버스는 1천800원에서 2천원으로 200원 올랐다.

일반 시군의 일반버스 요금은 1천200원에서 1천400원으로, 좌석버스는 1천700원에서 2천원으로 각각 200원, 300원 인상했다.

상하수도 요금도 오를 전망이다. 먼저 충북도 11개 시·군 중 청주시와 보은·영동·증평·괴산·단양군 등 6개 시군의 상수도 요금은 인상되거나 내년 인상을 앞두고 있다.

경기 수원시도 이달부터 상수도 요금을 평균 3.4% 인상했다. 1t당 470원이다. 일반가정에서 20t을 사용했다고 가정하면 기존엔 8천600원이었지만 이젠 800원 오른 9천400원을 내야 한다.

서울, 경기 광명도 올해 말과 내년 초 사이 상수도 요금인상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도 서수원∼의왕 민자 도로와 남양주 덕송∼내각 고속화도로 통행료가 이달부터 차종 별로 100원씩 인상됐다. 경차는 50원이 올랐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