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원책이 밝힌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의 자격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원 의원, 김석기 의원, 김용태 조강특위 위원장, 김 비대위원장, 전원책 변호사, 강성주 전 MBC 보도국 국장,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고문.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원 의원, 김석기 의원, 김용태 조강특위 위원장, 김 비대위원장, 전원책 변호사, 강성주 전 MBC 보도국 국장,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고문.ⓒ김슬찬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의결로 공식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은 11일 “‘병역·납세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자가 명색이 보수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라며 인적 쇄신의 기준을 밝혔다.

전 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길 가다가 흙을 밟을 수 있다. 그런 것을 다 탓하기에는 인생이 너무 길다. 그런데 국가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자가 국정을 논하는 자리에 나선다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고, 사기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강특위의 기준에 따라 교체된 당협위원장이 반발할 가능성에 대해서 전 위원은 “우리가 잘 하면 반발하지 못할 것”이라며 “국민의 뜻을 어길 정치인은 없다. 당을 이 지경까지 만든 사람들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국민의 생각을 들어보면 친박은 탈당했고, (비박 측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찬성했던 사람들의 (목을) 치라고 한다”라며 “그런데 이것 빼고 저것 빼면 뭐가 남겠냐”라고 말했다. 특정 계파라는 이유로 목을 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밝힌 것이다.

이어 전 위원은 “(그보다는) 당을 대표할 수 있는 새로운 인물이 등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다만 김용태 조강특위 위원장이 지난 9월 청년과 여성을 배려하도록 ‘인사 영입 공모 기준을 바꾸겠다’고 한 것에 대해 전 위원은 일정 부분 ‘제약’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약’에 대해서 전 위원은 “국정 어젠다에 대해 아무런 이해도 없고, 대변할 수 없는 ‘표준적인 청년이 아닌 사람들’은 국회의원이 되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다시는 이 당에서 ‘누구의 키즈’라는 말이 나와서는 안 된다”라며 “그것이 명망가의 뿌리이고, 과거 YS때 ‘빗자루도 세우면 국회의원이 된다’는 지역주의 시대 때나 있었던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도 전 위원은 “기득권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 정치 신인이 동등하게 대결해선 안 된다”라며 “현재 20% 우대인데, 30% 우대로 할지 아니면 파격적으로 50% 우대를 할지 조강특위에서 앞으로 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용태 사무총장 전원책 변호사 등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용태 사무총장 전원책 변호사 등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아울러 전 위원은 일부 바른미래당 의원의 자유한국당 입당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의원들 개인도 좋고, 그룹도 좋고 만나고 싶다고 했다”라며 “곧 세부 일정을 잡겠다. 힌트를 드리자면 저와 언론에 노출된다면 그분을 주목해달라”라고 말했다.

향후 조강특위의 인적쇄신 활동은 약 40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조강특위가 구성되기 전부터 전 위원이 특정 계파에 휘둘리지 않고, 공정성을 유지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김 조강특위원장을 포함한 자유한국당 내부 인사 3명은 인적 쇄신 논의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적 쇄신 논의 방법에 대해서 전 위원은 “(외부 인사) 4명이 만장 일치하면 명백한 다수결이 된다”라며 “그게 바로 공정성”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강특위로 임명된 이진곤 위원은 ‘부산일보’ 기자 출신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엘사’에 비유하며 우호적인 칼럼을 주로 썼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 이후에는 ‘국가 개조’를 주로 얘기하며 개혁에 대해 조언했던 인물이다. 이 위원은 과거 새누리당 윤리위원장을 맡은 경력이 있다.

전주혜 조강특위 위원은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 출신으로 ‘일·가정 양립’에 관련한 활동으로 여성가족부 양성평등진흥 유공 국무총리 표창(2017)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전 위원도 이 위원과 함께 새누리당 중앙윤리위원회 출신이다.

아울러 강성주 조강특위 위원은 포항 MBC 사장 출신으로, 지난 2005년 취재 대가로 금품 수수로 징계를 받아 소송을 한 이력이 있다.

이에 대해 전원책 위원은 “옛날에 무죄를 받은 사건을 새삼스럽게 공격하는 것은 치사하다”라며 “자신들 옷에 묻은 티끌은 안 보이는 모양”이라고 반박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