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42억원 리베이트’ 국제약품 임직원·의사 무더기 적발
리베이트 자금 조성 방법
리베이트 자금 조성 방법ⓒ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의약품 처방을 대가로 제약사들로부터 수십억원에 달하는 리베이트를 수수한 의사들이 검거됐다.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사 전·현직 대표이사 등 간부급 직원들도 적발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3년 1월부터 2017년 7월까지 4년 6개월여에 걸쳐 전국 384개 병·의원 의사에게 42억8000만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국제약품 전·현직 대표이사 남태훈(37)씨 등 10명과 이들로부터 최고 2억원까지 리베이트를 수수한 의사 등 총 127명(국제약품 본사 10명, 의사 106명, 사무장 11명 등)을 의료법 및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이중 의사 A(46)씨는 영업사원에게 허위 진술을 강요했다는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 조사결과 국제약품은 전국 영업지점을 동·서로 구분 후 수직적으로 관리하면서 영업직원에게 특별상여금, 본부지원금, 출장비, 법인카드 예산 등을 지급한 후 영업기획부서에서 각 지점장을 통해 실비를 제외한 지급금을 회수해 리베이트 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리베이트 유형은 크게 ‘선지원’과 ‘후지원’ 방식으로 나뉜다. 선지원 방식의 경우 영업 직원들이 의사와 ‘처방 기간, 처방 금액, 처방액의 10~20% 선지원을 약정한 후 대표이사의 결재를 받아 본사 영업부서장 또는 지점장과 동행해 의사들에게 현금으로 제공됐다.

후지원 방식은 거래처를 등급별로 분류해 연초에 정한 등급별 비율에 맞게 매월 현금 또는 법인카드 예산 등으로 의사들에게 현금 등의 이익을 제공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각 거래처를 상대로 신제품이나 경쟁이 치열한 제품에 대해 일정 기간 처방 금액 대비 100~300%에 달하는 리베이트를 제공하기도 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리베이트 수수 사실이 확인된 의사 106명과 해당 제약사에 대해 면허정지, 판매업무정지 등 행정처분을 하도록 보건복지부 및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