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해외 직구 ‘브라운체온계’, 13개 중 12개 '짝퉁'... 체온 측정 정확도 부적합
브라운체온계 자료사진
브라운체온계 자료사진ⓒ식약처 제공

해외직구로 들어오는 귀적외선 체온계 대부분이 외형만 유사한 위조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 허가되지 않아 의료기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되지 않은 체온계를 인터넷 쇼핑몰, 구매대행 사이트 등에서 해외직구를 통해 판매하는 1116곳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식약처는 적발된 사이트를 차단하는 것은 물론 네이버, 옥션, 11번가, G마켓, 인터파크 등에 공식적으로 수입되지 않은 의료기기가 국내 판매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등의 협조를 요청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외직구 체온계 중 국내 시장 점유율이 높고, 가격이 국내 판매 가격보다 싼 일명 ‘브라운체온계’의 경우 대부분이 위조 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 브라운체온계 13개를 직접 구입해 확인했으며, 그중 12개 제품이 위조 제품이었다는 것이 식약처의 설명이다.

해당 제품의 제조번호 등 생산이력과 통관이력, 체온 정확도 측정 실험 등을 통해 위조 여부를 확인한 식약처는 “12개 제품 중 7개 제품은 체온정확도 측정 실험에서도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온라인 상시 모니터링 강화, 해외직구 피해 사례 홍보, 관세청 등 관련 기관과 협업 등을 통해 의료기기 안전 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며 "소비자들은 해외직구를 통해 제품을 구매하면 위조 또는 불량 제품으로 인한 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정식 수입된 제품을 구매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