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치원 교비로 핸드백 사고 성인용품까지” 전국의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양지웅 기자

전국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1일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2013년~2018년도 17개 시도교육청 감사 적발 유치원 명단'을 공개했다. 해당 자료는 박용진 의원실이 각 시·도 교육청에 의뢰해 자료가 확보된 만큼만 공개한 것이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의 감사 결과 전국 1천878개의 사립 유치원 가운데 5천951건의 비리 행위가 적발됐다. 금액으로는 무려 269억원에 달한다.

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된 내용을 살펴보면, 유치원들이 교비를 이용해 원장 개인 차량의 유류비를 지급하거나 가방을 사는 등 사적으로 운용한 행태가 적시돼 있다.

실제로 경기도에 위치한 A유치원에서는 유치원 돈으로 원장 아들의 대학교 입학금을 지급하거나, 원장 개인 소유의 차량 할부금 등을 납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B유치원 역시 원장의 대학원 등록금과 부모의 해외여행 경비 등을 유치원 돈을 이용한 사실이 적발됐다.

박 의원은 "유치원 교비를 가지고 원장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 숙박업소에서 사용하고 심지어는 성인용품점에서 용품을 샀다"며 "종교시설에 헌금하고 유치원 연합회비를 내는데 수천만원을 쓰고 원장 개인 차량의 기름값, 차량 수리비, 자동차세, 아파트 관리비까지 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유치원은 정기 감사가 없었고, 이런 부실한 감사 시스템을 통해서 밝혀진 비리는 빙산의 일각일 수도 있어 걱정스럽다"며 "유치원 측에서는 국가보조금을 받지 않고 있기 때문에 감사를 받을 이유가 없다는 것인데, 사실 보조금이 지급되고 있지 않느냐. 유치원의 주장과 다르게 혈세가 들어가는 것이 확인됐으니 당연히 감사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