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최근 5년간 편의점 식품위생법 위반 급증... 적발 건수 1위는 ‘CU’
CU 편의점 자료사진
CU 편의점 자료사진ⓒ뉴시스

최근 5년간 식품위생법 위반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5대 편의점 중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가장 많이 적발된 편의점은 CU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편의점 프랜차이즈 위생법 위반 현황 자료’를 살펴보면 CU와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위드미 등 국내 5대 편의점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는 2014년 134건에서 지난해 360건으로 2.7배 증가했다.

위반 건수가 가장 많은 편의점은 CU로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376건이 적발됐다. 이어 GS25가 340건, 세븐일레븐 245건, 미니스톱 120건, 위드미 36건 등의 순이다.

식품위생법 위반 유형으로는 전체 1125건 중 절반에 가까운 549건(48.8%)이 ‘유통기한 지난 제품 보관·진열·판매’한 사례다. 뒤이어 위생교육 미이수 318건(28.3%), 폐업신고 미이행 134건(11.9%) 등이 많았다.

반면 같은 기간 과태료 부과 처분은 847건(75.1%), 시정명령은 88건(7.8%)에 그쳤다. 영업소 폐쇄와 고발도 각각 137건(12.1%), 19건(1.7%) 수준이었다.

기 의원은 “1인가구와 혼밥족이 증가하는 사회 트렌드를 겨냥해 도시락, 삼각김밥, 김밥 등 신선식품과 간편식이 늘어나면서 유통기한 미준수 제품 적발 건수가 늘고 있다”며 “이는 본사와 점주의 관리감독 부주의로 인한 것이니만큼 국민 안전을 위한 당국의 위생관리 점검과 처벌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