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성태 “문 대통령, 줄곧 평화 얘기하더니 제주에 군사기지 만드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한 발언을 두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북한에서는 줄곧 평화 이야기하던 대통령이 제주를 군사기지로 만드는 자기모순에 대해서 분명히 설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 참석해 “강정마을 주민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첫 걸음은 고통과 상처의 원죄를 인정하는 데서 시작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제주 관함식에 참석해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인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라며 유감을 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제주 해군기지는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에 일방적으로 결정된 사항”이라며 “2007년 당시 주민 1천 200여명 중 불과 87명만 찬성했다. 그런데 참여정부가 (주민) 대부분이 찬성한다며 일방적으로 고통과 상처가 시작됐다는 것을 겸허히 인정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난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도 우리가 힘이 있고 우리를 지킬 수 있는 자신감이 있을 때 평화가 지속될 수 있다는 대통령의 말은 평화와 안보가 상반된 개념이 아니라 서로 함께 가는 개념이라는 것 명심하라”라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안보를 얘기하면 평화이고, 야당이 평화를 얘기하면 반평화, 수구냉전이라는 모순된 어법에 대해서도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 (자료사진)ⓒ양지웅 기자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 대통령의 강정마을 주민 사면복권 검토 시사에 대해 “불법 시위에 따른 손해에 따른 책임을 물어야 하는 정부가 오히려 시위꾼들에게 면죄부를 주고 있다”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그는 “해군을 해적이라 부르며 불법 시위로 우리 사회를 분열시키고 막대한 혈세를 들이게 하는 범법자들에게 사면을 한다는 것은 정치적 노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연이은 경제 정책 실패로 나락으로 떨어진 국가경제 생각하면 불법 시위대가 아니라 경제인 사면·복권을 먼저 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의 ‘Approval’(허가)이라는 표현은 외교적 결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섣부른 제재 완화 입장으로 국제사회 공조를 위한 국제사회 이행을 꺾어버릴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