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찔한 사돈연습’ PD가 밝힌 ‘우결-미우새’와 다른 점 [종합]
'아찔한 사돈연습' 전체 출연자
'아찔한 사돈연습' 전체 출연자ⓒ제공 = tvN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찔한 사돈연습’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연출자인 전성호 PD, 출연자인 권혁수, 오스틴강, 남태현, 경리(나인뮤지스), 미주(러블리즈)와 노사연이 참석했다. 현장에서는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공식 인터뷰 등이 진행됐다. 진행은 MC배가 맡았다.

가상 결혼에 이들을 지켜보는 부모의 스튜디오 토크를 결합한 프로그램이다. 권혁수-미주, 오스틴강-경리, 남태현-장도연 커플이 가상 결혼하고, 이들의 모습을 부모들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며 대화를 나눈다. 여기에 김구라, 노사연, 서민정이 진행을 맡음과 동시에 대리 체험을 한다는 콘셉트다. 첫 회는 지난 5일 이미 방송됐다.

'아찔한 사돈연습' 경리와 오스틴강
'아찔한 사돈연습' 경리와 오스틴강ⓒ제공 = tvN

첫회 방송을 하고 난 출연진들은 짤막하게 소감을 전했다. 권혁수는 “나이가 들면서 결혼할 수 있을지 늘 고민이었는데, PD님께 감사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커플로 매칭된 미주는 “제가 활발한 성격인데, 권혁수도 활발한 성격이라 잘 맞는다. 장난도 잘 받아 주고, 서로 민망하지 않게 해 줘 고맙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경리는 “제가 미주 씨처럼 저도 활발하다고 생각했는데, 오스틴강을 만나니 나도 따라서 차분해지더라”라고 말했고, 오스틴강은 “진짜 결혼한 기분이 든다. 성격도 잘 맞는다”라며 맞장구쳤다.

연출자인 전성호 PD는 “‘우결’을 우려 속에 론칭해 10년을 만든 게 나였다. 가상결혼이 진화하며 아이돌이 얼굴 알리는 프로그램이 되기도 했다. 또, ‘최고의 사랑’도 있었는데 그건 결이 좀 달랐다. 어쨌든 재미나게 가상 결혼 프로그램을 새로 만들고 싶었다”라고 연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우결 할 때 솔비나 크라운제이의 어머니를 보며 ‘이분들이 참 지혜롭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고 시간이 지났는데 ‘미운 우리 새끼’ 등도 있고... 부모님 등장이 자연스럽게 됐다. 결혼 생활에 대한 지혜를 얻을 수 있고 재미도 있지 않을까 싶어 만들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아찔한 사돈연습' 미주와 권혁수
'아찔한 사돈연습' 미주와 권혁수ⓒ제공 = tvN

캐스팅과 커플 매칭 이유를 묻자 전 PD는 “두려움이 없는 사람을 찾고 있었다. 짜여진 상황 속에서 흘러가는 토크쇼와 달라 리얼리티는 자존감이 높아야 하고 외부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야 재미있다”라며 “여기 캐스팅된 분들은 ‘자신의 것’이 있는 이들이다”라고 말했다.

한 사람 한 사람에 대해서도 부연했다. 남태현에 대해서는 “‘굉장히 매력있는 사람이다’라는 평가를 많이 들었다. 실제 만나 프로그램을 찍어 보니 정답을 끊임없이 생산해내는, 그야말로 연애 천재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대방인 장도연이 남태현과 대화하며 리액션을 잘 못하는데,

권혁수에 대해서는 “준비를 정말 많이 하는 스타일이고, 그 성과를 확실하게 내는 사람이다. 그래서 좀 흐트러지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블리즈 데뷔할때부터 ‘여긴 미주다’라고 말해 왔다. ‘음중’ PD 시절부터 봐왔다. 권혁수 정신 못차리게 해 줬으면 했는데, 아주 잘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경리에 대해서는 “보여지는 것과 달리 세심하고 알뜰한 면이 있다. 여러 분들이 아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캐스팅했다”라고 말했다. 커플인 오스틴강에 대해서는 “MBC ‘두니아’를 보며 눈여겨봤다. 귀엽고, 선함이 그대로 느껴졌다. 여성을 대하는 자세가 매너 있더라”라고 말했다.

'아찔한 사돈연습' 장도연과 남태현
'아찔한 사돈연습' 장도연과 남태현ⓒ제공 = tvN

출연자들은 어떤 마음으로 프로그램에 임하고 있을까.

남태현은 “내 와이프라고 생각하고 방송에 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촬영 도중 찌릿찌릿한 느낌을 꽤 느꼈다”라며 “장도연은 정말 좋은 사람이다. 착하고 순수하다.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

권혁수는 “감정을 준비해야 할 것인지 고민을 많이 했었다. 하지만 실제 해보니 그럴 필요가 없었다. 자연스레 감정이 나오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주가 왈가닥으로만 보이지만, 더 챙겨주고 싶게 하는 결정적인 포인트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미주는 “12시간을 같이 있다보니 진심으로 하는 리액션이 나오더라. 정말 매너 좋은 사람이다”라고 맞장구쳤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경리와 오스틴강 두 사람이 실제로 설레 한다고 설정되어 있었다. 그래서인지 더욱 이들의 말에 이목이 집중됐다. 경리는 “부담 갖지 않고 하려 하고 있다. 동갑이기도 하고. 편하게 방송하고 있다. 어떻게 되어갈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오스틴강은 “정말 편하다. 잘 맞기도 하다.

'아찔한 사돈연습' 전성호 PD
'아찔한 사돈연습' 전성호 PDⓒ제공 = tvN

일견 ‘우결’과 ‘미우새’를 섞어 둔 인상을 준다. 가상 결혼, 자식들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는 부모님 등의 장치가 그것들과 같기 때문이다.

전 PD는 “새로운 게 뭐가 있는지에 대한 고민은 늘 한다”라면서도 “스튜디오에서 사랑하는 이들을 관찰하는 건 내가 제일 먼저 했다”라고 입을 뗐다. 이어 “양가 부모들이 지켜보는 게 독창성이라고 생각한다. ‘미우새’가 남자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라면, 우리는 여성의 부모님도 함께한다”라고 부연했다.

또, “결혼생활을 지켜보는 부모들은 ‘내 자식이 잘났다’보다는 ‘쟤가 왜 저럴까’ 하더라. 이런 이야기가 방송에서 나온 적이 없었지 않나. 여기서 우리의 새로운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tvN ‘아찔한 사돈연습’은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