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BMW 추가 리콜... 118d 모델서도 ‘EGR 결함’ 발견
BMW 관련 부품
BMW 관련 부품ⓒ제공 : 뉴시스

차량 화재로 지난 7월 대규모 리콜을 벌인 BMW가 당시 대상에서 제외됐던 118d 모델에 대해서도 추가 리콜을 진행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의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리콜 대상이 아니었던 118d차량의 화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현재 리콜 사유에 해당하는 현상을 발견해 BMW 측에 리콜을 요구했고, BMW 측도 이를 받아들여 자발적 리콜을 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9월 11일 불이 난 BMW 118d 차량에 대한 조사 과정에서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 순환장치(EGR) 쿨러 안 침전물과 흡기다기관 천공현상 등을 발견했다.

자사 차량의 잇따른 화재로 대대적인 리콜을 결정했던 BMW는 당시 화재 원인으로 EGR결함을 지목했다.

지난 7월 26일 BMW는 자체 조사를 통해 자사 디젤엔진 중 B475, N47T, N57T 등 3종에서 화재위험이 크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해당 엔진을 장착한 42개 차종 10만6천317대에 대해 리콜을 결정했다.

하지만 추가 리콜이 추진되는 BMW 118d 차량에는 B47U 엔진이 달린 것으로 확인돼 이번 추가 리콜에는 118d 차종 외에도 B47U 엔진이 장착된 차량도 모두 포함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BMW는 조만간 118d 차량 리콜을 위한 시정계획서를 국토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서류가 들어오는 데로 바로 리콜 조치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가 리콜로 BMW 화재 조사가 끝나는 것은 아니다"라며 "민관합동조사단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BMW가 주장하는 EGR 결함 이외에 흡기다기관 문제, 소프트웨어 등 다른 원인 등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