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손학규 “자유한국당이 보수재편을? 수구보수로 밀려 나갈 것” 응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이 바른미래당과의 보수통합 추진을 시사한 데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이 보수개혁으로 보수를 재편한다고 하는데 지금의 자유한국당은 제대로 된 보수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라고 응수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보수개혁을 한다고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수구보수로 한쪽으로 밀려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그분(전원책 위원)이 추구하는 보수는 이제는 버려야 할 수구보수”라며 “평론가적 입장에서만 정치를 해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서는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손 대표는 “중도개혁세력으로 새로 재편된 바른미래당이 오른쪽의 중심이 되고, 그 왼쪽에 더불어민주당이 있는 등 양대 정당이 (될 것)”이라며 “그 오른쪽에 보수 정당인 자유한국당이, 왼쪽에는 정의당이 각각 자리하는 식의 커다란 다당제를 만들어가는 게 우리 정치구조 개혁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향후 거취에 대해서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을 만든 분이고, 개혁보수를 꿈꾸며 자유한국당을 나온 분인데 호락호락하게 움직일 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