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백종원 “한쪽이 양보하는 게 ‘상생’?... 같이 사는 게 ‘상생’이다”
국정감사에 참석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국정감사에 참석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뉴시스

요리연구가 겸 더본코리아 대표인 백종원씨가 국내 외식업계의 문제에 대해 “상생은 어떤 한쪽에서 양보하는 게 좋은 게 아니다. 같이 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백 대표는 “저희 프랜차이즈가 여러 형태인데 좋게 비춰지는 건 분점이 영업이익을 올리기 위한 고민을 하고, 본사는 좋은 식자재를 공급함으로써 분점과 같이 이득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백 대표가 운영 중인 더본코리아는 프랜차이즈 체인점에 수수료를 정액제로 받고, 인테리어는 본사의 가이드라인이 아닌 점주들에게 직접 맡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인테리어를 점주들에게 직접 맡기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백 대표는 “저희는 부실 공사 감리만 관여하고, 인테리어 공사는 가맹점이 스스로 하게 한다”며 “이걸 통해 상호간의 신뢰를 쌓기 위함”이라고 답했다.

또 가맹점 수수료 정액제 체제에 대해서 백 대표는 “매장 매출 대비 퍼센트로 수수료를 받으면 본사의 간섭이 심해진다”며 “상호간 신뢰가 없으면 가맹점에서 매출을 솔직히 얘기 안 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아예 정액제로 한다”고 말했다.

더본코리아에 대해 ‘오리발식 운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백 대표는 “그건 오해”라며 “프랜차이즈는 외식업에 처음 뛰어드는 사람을 위해서다. 쉽게 말해 학원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 브랜드를 구비해 소비자(점주)를 상대하는 게 역할이다. 일반 소비자를 직접 상대하는 것으로 오해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내 외식업계의 문제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백 대표는 “인구당 매장수가 과도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제 논리는 ‘하지 말라’고 하기보다 자연적으로 치유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게 제 개인적인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창업을 부추기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백 대표는 “식당을 하라고 부추기려는 게 아니다”라며 “준비가 없으면 하지 말라는 거다. 시간이 흐르면서 깨우쳐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어쩔 수 없이 오픈한 분들은 고쳐가면서 희망을 드리고자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