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동절기 청년·중년·어르신 일자리 확대키로
취업준비생 자료사진
취업준비생 자료사진ⓒ양지웅 기자

정부가 겨울철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공급을 확대하기로 했다.

12일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열린 ‘제10차 정책점검회의’에서 이 같이 밝혔다.

정부는 올해 실업자 수가 100만명을 넘고 취업준비생 수가 73만2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자 고용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러한 실업자와 취업준비생 수치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3년 이후 최대다.

특히 동절기(12월~다음 해 2월)에 월평균 일자리가 다른 기간에 비해 평균 82만개 정도 감소한다는 점을 우려한 정부는 동절기를 중심으로 청년·신중년·어르신 등 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이번 일자리 공급 확대를 위한 재원은 이미 편성된 예산 중 불용이 예상되거나 전용이 가능한 예산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도 전체 공공기관에서 5천명 내외의 체험형 인턴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