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13일부터 7박9일 유럽 순방길 올라
13일부터 유럽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
13일부터 유럽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부터 유럽 순방길에 올라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 참석, 프란치스코 교황 예방 등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의 유럽 방문은 지난해 7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독일을 방문한 것 이후로 두 번째다.

이날 오전 10시 47분께 헬기로 서울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 35분께 전용기를 타고 프랑스 파리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프랑스와 이탈리아, 교황청, 벨기에, 덴마크 등 다섯 곳을 차례로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도착해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갖는다. 14일에는 방탄소년단이 함께 하는 한불 우정 콘서트를 관람한다.

15일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마크롱 대통령 부부과 주최하는 국빈 만찬 등에 참석한다.

다음날 파리시청 리셉션 등 일정을 마친 뒤 오후에 이탈리아로 출발, 다음 날부터 이틀 간 이탈리아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17일 세르지오 마테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면담·오찬을 하고, 주세페 콘테 총리와 한·이탈리아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다음 날에는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9월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어 19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아셈 선도발언,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장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과 한-EU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20일에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제1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회의에 참석한다.

같은 날 덴마크 여왕과의 면담,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총리와의 한-덴마크 정상회담을 마친 뒤 오후에 귀국길에 오른다.

이정미 기자

세상사 두루 호기심이 많습니다. 진실과 정의는 물론 B급 코드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