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12월부터 수위 높아진 담뱃갑 경고그림 적용된다
담뱃갑 경고그림
담뱃갑 경고그림ⓒ보건복지부

올해 연말까지 담배 제조·수입업자들은 담뱃갑 경고그림과 문구를 새롭게 공포된 11종으로 교체해야 한다.

14일 보건복지부는 오는 12월 23일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담뱃갑 경고그림 및 문구를 담배 제조·수입업자가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경고그림 및 문구 표기 매뉴얼을 개정 배포한다고 밝혔다.

2016년 12월 23일 흡연 경고그림 정책을 도입한 우리나라는 2년에 한번 씩 경고그림과 문구를 교체한다. 이번에 새롭게 들어가게 될 그림과 문구는 지난 6월경 확정된 것들로, 궐련류 10종과 전자 담배용 1종 등 총 11종이다. 올해부터는 궐련형 전자 담배 담뱃갑에도 처음으로 암 유발 상징이 들어간다.

경고그림의 경우, 표현 수위가 더 높아졌다. 실제 환자의 병변과 적출 장기, 새까만 암으로 뒤덮인 폐 사진 등이 경고그림으로 들어간다. 쇠사슬에 목이 감겨 괴로워하는 이미지 사진은 액상형 전자담배에 들어간다.

또한 지난해 3월 담배사업법 개정에 따라 전자 담배 용액 니코틴 용량 표시 단위를 ㎎에서 ㎖로 조정하게 됐다. 글자 크기 역시 10포인트 이상으로 조정해야 한다.

새롭게 바뀔 담배 경고그림 표기 매뉴얼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 홈페이지 금연두드림(클릭)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