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프랑스 동포 격려한 문 대통령 “촛불 든 고마움 잊지 않을 것”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이상무 한인회장의 환영사를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이상무 한인회장의 환영사를 듣고 있다.ⓒ뉴시스

프랑스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인 13일(현지시간) 첫 일정으로 가장 먼저 현지 동포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을 규탄하며 프랑스 현지에서도 촛불을 든 동포들에게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프랑스 파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컨벤션센터인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해 "한국과 프랑스는 혁명으로 민주주의를 발전시켜온 빛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라며 프랑스 대혁명과 한국의 촛불혁명을 비교했다.

문 대통령은 "18세기 프랑스 대혁명은 인류의 마음속에 자유, 평등, 박애의 정신을 새겨 넣었다"라며 "21세기 우리의 촛불혁명은 가장 아름답고 평화로운 방법으로 한국의 민주주의를 지켜냈고, 위기에 빠진 세계의 민주주의에 희망이 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여러분도 프랑스에서 촛불 많이 드셨죠?"라고 물었고, 참석자들로부터 "네"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그 고마움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은 "프랑스는 유럽에서 가장 활발했던 우리 독립운동의 근거지였다"라며 "99년 전, 30여명의 우리 노동자들이 유럽 지역 최초의 한인단체 재불한국민회, 그때는 프랑스를 한자로 '법국(法國)'이라고 표시했기 때문에 정확하게는 재법한국민회를 결성했다"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그 분들은 3.1운동 1주년 경축식을 열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에 거액의 독립자금을 댔다. 그때 파리위원부 대표가 바로 김규식 박사였다"라며 "내년은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며 재불한국민회가 결성된 100주년이기도 하다. 참으로 그 의미가 깊다"라고 부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상해임시정부가 무장독립운동을 했다면 파리위원부는 외교활동으로 독립운동을 펼쳤다. 각종 국제회의마다 파리위원부가 중심이 되어 나라의 독립을 설파했다"라며 "정부는 프랑스 각지에 흩어진 우리 선조들의 발자취를 발굴, 수집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약속했다.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사진을 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메종 드 라 뮤투알리테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사진을 들고 있다.ⓒ뉴시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프랑스의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의 한반도가 곧 우리 앞에 올 것이라고 저는 자신한다"라며 "여러분께서 높은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내겠다. 자유와 평등, 박애의 나라 프랑스의 동포 여러분께서 각별한 지지와 성원을 보내 주신다면 제가 더 힘이 날 것 같다"라고 당부했다.

특히 오는 15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갖는 문 대통령은 "미래를 이끌어 갈 성장 방안에서부터 기후변화와 환경, 테러, 인권 등 국제사회가 당면한 주요 문제들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눌 것"이라며 "무엇보다 UN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EU(유럽연합)의 주도국인 프랑스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평양 방문 당시에 했던 능라도 5.1 경기장 연설의 후일담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사실 긴장되는 연설이었다. 완전한 비핵화를 표명해야 했고, 평양 시민들의 호응도 받아야 했고, 방송을 통해 지켜보는 우리 국민들의 지지도 받아야 했다"라며 "하지만 북측은 아무런 조건도 달지 않고 전적으로 모든 걸 맡겼다. 이는 남북관계가 그만큼 빠르게 발전했고 신뢰가 쌓였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회고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남북이 수시로 오고갈 수 있도록 정상회담의 제도화, 정례화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