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창당 ‘6주년’ 맞은 정의당 “2020년엔 반드시 제1야당 도약”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6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정미 대표 등 참가자들이 기념 떡을 절단하고 있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6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정미 대표 등 참가자들이 기념 떡을 절단하고 있다.ⓒ뉴시스

정의당이 21일 창당 6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열었다. 정의당은 '2020년 제1야당 도약' 목표 달성을 위해 당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지난 6년 동안의 패배주의, 회의주의와의 투쟁은 끝났다. 이제 거침없이 나갈 것"이라며 "이제 소수정당 시대를 끝내고 한 번도 포기하지 않았떤 꿈, 집권 가능한 진보정당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의당은 6년 전 불과 5천명의 당원, 1%의 지지율로 시작했다"며 "6년이 지난 지금 정의당은 10배의 성장을 이뤘다. 5만 당원이 17개 광역시·도당에 단단하게 뿌리를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21대 총선은 우리의 최종 목표가 아니다. 정의당의 시선은 2022년을 향해 있다"며 "정의당 창당 10년이 되는 그해, 우리는 지금보다 훨신 더 큰 모습으로 대선과 지방선거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 2020년 반드시 제1야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거대정당 중심의 현행 선거제도를 개편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10% 전후의 지지율과 다르게 정의당의 의석은 5석, 1.7%가 채 되지 않는 것이 국회의 현실"이라며 "20대 총선 직후에도 심각했떤 민심과 의석수의 괴리는 더욱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제도를 개혁해야 할 이유"라고 덧붙였다.

심상정 의원도 "2020년 제1야당 목표는 정의당만의 목표가 아니라 정치 변화를 열망하는 국민의 기대이기도 하다"며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을 견제하고 때로는 협력해 개혁을 성공으로 이끄는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방법은 정의당을 키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6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정미 대표가 기념사를 하던 도중 고 노회찬 전 원내대표를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창당 6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정미 대표가 기념사를 하던 도중 고 노회찬 전 원내대표를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뉴시스

고 노회찬 전 의원에 대한 그리움으로 장내가 숙연해지기도 했다.

이 대표는 "늘 함께했던 노회찬 대표가 없는 창당 6주년 기념식이다. 시간이 흘러도 허전하고 쓸쓸한 마음을 지울 수는 없을 것"이라며 창당정신 '6411번 버스'를 매일매일 되새기며 노회찬 대표에게 부끄럽지 않은 정의당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고 노회찬 원내대표는 국회 특권 중의 특권인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를 전면 선언하고 이를 국회에서 사라지게 만드는 전환점을 만들어냈다"며 "대한민국 역사상 초유의 변화였다"고 상기했다.

심 의원 역시 "오늘 뜻 깊은 자리에 노회찬 대표의 부재가 몹시 서럽다. 자신의 목숨보다 더 사랑한 정의당, 목숨바쳐 지키고 일궈왔던 그분의 크나큰 헌신을 다시 되새긴다"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지난 18일 선거제도 개혁을 논의하기 위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위원장은 심 의원이 맡았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