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남북장성급회담 26일 판문점서 열기로…군사공동위 구성 논의
지난 7월 31일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수석대표를 맡은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이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제9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 앞서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과 악수하고 있는 모습
지난 7월 31일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수석대표를 맡은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이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제9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 앞서 북측 수석대표인 안익산 중장과 악수하고 있는 모습ⓒ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오는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장성급군사회담을 열고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국방부가 22일 밝혔다.

국방부 최현수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전했다. 이번 회담에서 남북은 9.19 군사합의 이행 관련 중간 평가 및 향후 추진 일정 등을 우선 협의하고, 남북군사공동위원회 구성·운영 방안 및 한강(임진강) 하구 공동조사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군비통제 및 무력충돌 방지 조치 이행 실태를 점검하고 군사적 의제들을 협의해나갈 군사공동위 구성 논의가 얼마나 진척될지 주목된다. 남북은 대규모 군사훈련 및 무력증강 문제, 다양한 형태의 봉쇄·차단 및 항행방해 문제, 정찰행위 중지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군사공동위를 설치하기로 군사합의서에 명시한 바 있다.

한강(임진강) 하구를 공동이용수역으로 설정하기 위한 공동조사 역시 합의사항이다. 남북은 12월 말까지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이번 회담은 우리 측이 전통문을 통해 남북장성급군사회담 개최를 제의했고, 북측이 이에 호응함에 따라 열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9·19 군사합의'가 계획대로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다양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측에서는 수석대표인 국방부 대북정책관 김도균 소장 등 총 5명이, 북측에서는 단장인 안익산(남측 소장급) 등 5명이 각각 대표로 참가한다.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집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이행을 위한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1차 회의가 열리고 있는 모습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집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이행을 위한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1차 회의가 열리고 있는 모습ⓒ뉴시스

이와 함께,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집에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남·북·유엔군사령부 3자 협의체' 제2차 회의가 시작됐다. 군사분야 합의 이행을 위해 지난 16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회의다.

최 대변인은 "이번 회의에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지뢰제거 작업 현황을 확인·평가하고, 화기 및 초소 철수 일정과 경계근무 인원 조정 방안 등 향후 공동검증 추진계획 등에 대한 실무적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남북은 지난 20일 군사분야 합의에 따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를 위한 지뢰제거 작업을 공식 종료한 상태다. 이에 따라 곧바로 JSA 내 남북 초소와 병력, 화력장비 철수 작업이 이뤄질 전망이다.

군사분야 합의서에는 남·북·유엔사 3자는 지뢰제거가 완료된 때로부터 5일 이내에 해당 철수조치를 완료한다고 명시돼있다. 아울러 불필요한 감시장비 철수 및 관련 정보 상호공유 등의 단계를 거친 뒤에는 비무장화 조치 상태를 공동으로 검증하게 된다.

JSA 비무장화가 완료되면 남북 각각 35명 이하의 비무장 인원으로 공동경비 근무를 서게 된다. JSA 내에서 관광객 및 참관 인원들의 자유왕래까지 보장된다.

이와 관련해 유엔사도 "남북과 긴밀히 협의해 합의사항의 이행을 함께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협조 의사를 밝힌 만큼 향후 남북간 군사적 긴장완화 조치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회의에는 지난 1차 회의 때와 마찬가지로 남측에서 조용국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3명, 유엔사에서 버크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육군 대령) 등 3명, 북측 엄창남 육군 대좌(남측의 대령) 등 3명이 참석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