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강서PC방 살인 피의자 동생 공범 가능성 인지하고 수사 중”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임화영 기자

경찰이 '강서 pc 방 살인사건'과 관련해, 피의자의 동생이 공범인지 여부를 밝히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을 동원해 수사에 나선다.

29일 오전,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강서 PC방 살인사건'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밝혔다. 이주민 청장은 "국민적 관심이 있는 사안이고, 언론에서 의혹이 제기되고 있으니 그것에 대해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 점 고려해서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동생이 공범일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을 인정한다. 철저하게 수사하는 중이다. 경찰 내외의 법률 전문가 7인을 구성해, 공범 여부, 동생의 부작위(마땅히 해야 할 것으로 기대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다", "동생은 거짓말탐지기 조사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변호사, 교수 등으로 법률 전문가 회의를 구성한 점에 대해서는 "(피의자) 동생이 피해자를 잡은 것, 형을 밀치는 부분 등이 형과 공범관계가 성립할 수 있는지, 부작위가 성립되는지 법률판단이 필요해서 전문가 검토를 위해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사건 상황을 담고 있는 CCTV 영상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와 외부 감정 기관에 보내 정밀 검사를 하고 있다"라며, "강서경찰서 외의 다른 경찰서, 지방경찰청 CCTV분석 전문 형사들 4명을 모아 다시 긴밀하게 추적, 분석 중이다. 이같은 (조사·검토) 내용을 종합해, 공범이나 부작위범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측은 "현재는 CCTV 분석, 참고인 조사, 동생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 등 사실 조사 중이다. 이같은 전반적인 수사 기록을 가지고 법률 분석할 때 외부 전문가 등의 도움을 받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같은 대응이 일반적 사건과는 차이가 있다며, "이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다. 사안의 중대성 고려해서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주치료감호소에서 진행중인 피의자의 정신감정과 관련해서는 "한 달 정도가 걸린다"라고 밝혔고, 일부 전문가들의 제기한 '게임중독' 의혹에 대해서도 "정신감정 과정에서 심리검사, 생리검사, 면담 등을 통해 같이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오전 8시 10분 경, 서울 강서구 한 PC방에서 30대 남성 김성수 씨가 PC방 아르바이트 생 신 모(21) 씨를 흉기로 살해 했다. 피의자 김 씨는 이후 경찰에 검거됐고, 지난 22일엔 신상이 공개된 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공주치료감호소로 이송됐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