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립유치원 집단휴업·모집연기 움직임에 “단호한 대응” 경고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유치원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정부의 대책이 발표된 후 사립유치원 사이에서 집단 휴업 및 모집 연기 움직임이 보이고 있는 데 대해 "만에 하나라도 불법적이거나 아이들에게 피해가 발생하는 상황이 벌어진다면 국민들께 약속드린대로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근에 유치원 (비리) 문제를 바라보면서 정부는 보육과 돌봄의 국가 책임을 높이기 위한 국정과제를 앞당겨 추진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국·공립 유치원 추가 확충 등의 공공성 강화 방안이 예산 확보 등을 통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관계 부처 등은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시급한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아이들의 돌봄이나 학습에 차질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각 교육청과 긴밀히 협력하여 필요한 경우 아이들이 가까운 국공립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미리 대책을 세우고, 학부모님들과 충분히 소통하여 불편을 겪거나 불안해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던 '유치원 비리' 문제를 겨냥한 듯 "국민들이 아이들의 보육을 위해 납부한 세금이 그 용도로 사용되지 않고 사익에 유용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겠다"라며 "재정이 지원되는 되는 모든 보육, 교육시설의 회계를 투명하게 하는 등의 근본적인 시정조치를 마련해주기를 바란다"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모든 초점을 우리 아이들의 행복과 안전에 맞추어서 사립 유치원 등의 운영의 어려움과 교사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도 함께 마련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교훈으로 삼아 우리 보육과 돌봄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도록 정부가 앞장서서 노력해야겠지만, 사립 유치원 측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해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덧붙였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