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이패드, '또하나의 혁신' 3D+아이펜슬 결합 상품 나올까
아이패드 프로
아이패드 프로ⓒ애플 공식 홈페이지

아이패드가 또한번의 혁신을 앞두고 있다. 애플이 내년 말이나 2020년 1분기까지 아이패드에 광원기반 시간차 거리측정 카메라(이하 ToF)를 적용한다는 분석이 나온 것이다.

맥루머스는 2일 애플 제품 분석가인 궈밍치의 투자자메모를 인용, 이같은 계획을 보도했다. 이는 국내 언론에 소개되면서 애플에 충성도 높은 소비자들에게도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사용자는 3D로 사물을 인식하고 아이펜슬로 편집할 수 있게 된다. 이 아이패드를 구매한 소비자들은 극대화된 증강현실을 체감할 수 있게 된다. 공간과 깊이를 측정할 수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공개된 증강현실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 되는 것이다. 궈밍치는 ToF가 빠르면 내년 말, 또는 2020년 초 아이패드 모델에 도입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2020년 하반기에 아이폰 제품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애플이 준비중인 변화는 또 있다. 나인투파이브맥 등 궈밍치의 메모를 인용한 또다른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내년에 출시할 차기 아이폰 라인업에는 업그레이드된 '페이스ID'가 탑재된다. 페이스ID는 광센서, 근접센서 등으로 구성된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을 통해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하는 시스템이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X'에 페이스ID를 처음 선보였으며 올해 출시된 아이폰XS 시리즈 등과 2018년형 아이패드 프로에도 이 기능을 탑재했다. 궈밍치는 "애플이 투광조명 센서(Flood Illuminator)를 강화해 페이스ID 성능을 업그레이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면 인식 기능을 사용하여 아이폰 잠금 해제를 할 때 실패 횟수가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그는 내다봤다.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