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호출하면 스스로 달려오고 주차까지’…자율주행 카셰어링 시험 운행 성공

승객이 위치만 입력하면 알아서 찾아오고 스스로 주차까지 할 수 있는 자율주행 카셰어링(차량공유) 서비스가 시험 운행에 성공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일 SK텔레콤, 쏘카 등과 함께 카셰어링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운행은 경기도 시흥시 배곧생명공원 인근 도로 2.3㎞ 구간에서 이뤄졌다.

SK텔레콤이 서울대·연세대 등과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
SK텔레콤이 서울대·연세대 등과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SK텔레콤

이날 행사는 국토부가 주관한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과제' 성과를 발표하는 자리였다. 소셜미디어 등에서 모집된 시민 100명은 직접 차량을 호출하고 탑승하는 서비스를 체험했다.

행사 참가자들은 모바일 앱을 통해 출발지, 목적지 등의 코스를 입력해 차량을 예약했다. 이어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호출지를 찾아왔고 참가자들이 탑승하자 목적지로 향했다. 운행이 끝난 뒤 차량은 상황에 따라 다음 호출지로 이동하거나 가까운 주차장에 자동으로 주차했다.

시연에 쓰인 차량은 SK텔레콤이 서울대·연세대 등과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차 5대다. 현대차의 제네시스 G80·아이오닉, 기아차의 K5레이·니로를 개조해 만들었다.

이번에 소개된 기술은 돌발 상황 시 인간의 개입이 필요한 자율주행 3단계와 차량이 주변 환경에 스스로 대처하는 4단계의 중간 단계다. 완성 단계인 5단계에 이르면 완전 무인 주행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5G를 접목한 자율주행, 차량 호출, 자율 주차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자율주행 기술과 교통 시스템을 접목해 교통 체증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5G와 AI가 교통 체증, 교통사고 등 도로 위의 사회적 문제를 상당 부분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도양 수습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