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성태의 ‘한 놈 만 팬다’ 대상은 결국 “소득주도성장의 장하성”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8일 국회 당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8일 국회 당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추진으로 경제 위기가 발생했다며 이 정책을 추진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경질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는 김 원내대표가 이른바 '경제 투톱'(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 동시 교체를 주장했던 과거와는 다른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경제 위기와 일지를 망친 주된 '한 놈'은 소득주도성장"이라며 "그래서 장 정책실장이 문책인사로 경질돼야 하는 이유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에 자존심이 어디에 있냐"라며 "한 번 해봐서 부작용이 터져 나오면 그 즉시 바꿔야 하는 것이지, 잘되고 있다(라고 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장 정책실장이 지난번 여름에 뭐라고 했냐"라며 "'올 연말 되면 경제 좋아진다', '일자리도 좋아진다'라고 그랬지 않나. 지금 좋아지고 있냐"라고 따졌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2일에만 해도 "경제가 만시지탄이 되지 않도록 정책도 사람도 '패키지'로 바꾸는 후임자 인선이 돼야 할 것"이라며 '김 부총리와 장 정책실장 동시 교체설'에 힘을 실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도 같은 날 "(경제 투톱 교체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으로 우리 경제의 3대 축인 생산, 소비, 투자가 모두 부진한 상황에서 경제라인 교체는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장 정책실장에만 초점을 맞춰 경질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실패론을 부추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 부총리보다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일관성 있게 주장한 장 정책실장이 분명한 타깃이 된 것이다.

반면 김 원내대표는 지난 7일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서 김 부총리에 대해선 "그래도 최저임금의 속도 조절을 이야기했다. '근로시간 단축도 너무 급진적으로 이뤄지면 우리 기업들이 감당을 못한다' 그런 우려를 가지고 청와대와 경제 정책에 있어 상당한 거리를 가졌다"라며 경질 반대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