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지만원 논란’에 결국 5.18 조사위원 공모하기로 한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8일 국회 당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8일 국회 당 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 야당 몫 5·18진상조사위원을 추천하지 않아 진상조사위가 두 달 가까이 출범조차 못해 비판 일자 "위원 추천과 관련하여 '공모절차'를 밟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서면 의견서를 통해 "조사위 성격상 정치적 중립성과 객관성을 어떻게 담보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관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가 '중립성'과 '객관성'이라는 기준을 제시한 것은 자유한국당이 '편향적 인사'인 지만원 씨를 추천하려 한다 보도가 나간 이후 불거진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지만원 씨는 '518 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주장한 인물이다.

지만원 씨는 지난 7일 김 원내대표의 강서구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항의집회에 참석해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나를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으로 추천해 이미 팀을 짜 놨는데 갑자기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아니라고 하고 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를 의식한 듯 김 원내대표는 "극단적인 주장으로 진실규명을 저해하거나, 국민적 상식에서 벗어난 주장으로 합리성이 결여된 인사, 공공연한 정치적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보여지는 인사들은 당 인사 추천 과정에서 모두 걸러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비록 시간이 걸리더라도 객관적인 절차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결코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조사위 추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군과 법조계, 학계를 망라해 객관적인 입장에서 사실에 대한 실체적인 판단을 이끌어낼 균형 잡힌 시각을 갖춘 인사를 선별해 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