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폭언·폭행·엽기행각’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 구속영장 신청
회사 전 직원을 폭행하고 엽기적인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되고 있다.
회사 전 직원을 폭행하고 엽기적인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되고 있다.ⓒ김슬찬 기자

경찰이 직원들에 대한 폭언, 폭행과 동물학대 행위, 마약 투약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8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오후 7시 30분 경 폭행,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양진호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양 회장이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영장에 적시된 양 회장의 혐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폭행,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다.

경찰은 전날인 7일 12시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주차장에서 양 회장을 체포했으며,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해 이틀간 조사를 벌였다.

양 회장은 경찰조사에서 전 직원을 폭행하고 워크숍에서 엽기 행각을 벌인 것 등에 대해서는 대체로 시인했지만, 마약 투약과 불법 음란물 유통 혐의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양 회장의 구속 영장에는 마약 혐의와 성폭력 처벌법 위반 혐의는 일단 제외된 상태다.

그러나 경찰 측은 양 회장이 웹하드를 통해 음란물을 유통하는데 개입한 증거를 충분히 확보했고,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국과수 모발 검사 결과도 다음주 쯤 나올 예정이라 해당 혐의에 대해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양 회장은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상태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