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 출석한 이용주, 음주운전 인정 “동료들과 소맥 4잔 마셨다”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양지웅 기자

지난달 31일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민주평화당 이용주(50) 의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적발 8일 만에 경찰에 출석한 이 의원은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8일 오후 8시 30분경 이 의원이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약 40분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의원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10월 31일 밤 “동료들과 소맥 4잔 정도 마셨다”며 음주 사실을 인정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10시 경 대리기사를 불러 서초구 반포동 거주지에 귀가했다. 그러나 오후 10시 45분 경 강남구 청담동에 약속이 생겨 직접 자신의 차량을 운전해 나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집에서 나와 7~8km 이동한 이 의원은, 이날 오후 11시 2분경 서울 청담도로공원 근처에서 뒤따라오던 차량 운전자의 신고로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이 의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9%로 면허 정지 수준(0.05% 이상~0.1% 미만)을 넘겨, 면허 취소 수준(0.1% 이상)에 가까운 수치였다.

경찰은 이 의원이 술에 취한 채 15㎞를 운전한 것으로 보고,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