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야, 고시원 화재 참사에 “안타깝다” 한목소리…주거취약 계층 대책 주문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당국 관계자들이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당국 관계자들이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서울 종로구 고시원 화재로 최소 6명의 사망자가 난 가운데, 여야는 9일 한목소리로 안타까움을 표하고, 주거 취약 지역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주문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겨울철이 다가오는데 취약지역 안전점검을 철저히 해서 사고를 예방하도록 소방당국이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같은 당 박주민 최고위원도 "주거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이 매우 시급하다"며 "10월 말 주택 이외 거주 가구에 대한 조사·지원과 노후 고시원 공공 리모델링 시범사업 등을 정부가 발표했는데, 관련 예산 확보와 정책 집행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늘 새벽 종로 고시원 화재로 6명의 아까운 생명을 또 잃고 20여 명의 부상자들이 응급치료를 받고 있다"며 "이 사람들 대부분은 고시원에서 쪽잠을 자던 생계형 일용직이 대부분"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소방당국은 사망자와 부상자가 늘어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처하고 있다고 한다"며 "이번 화재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역시 "사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하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소방당국은 더 이상 사망자들이 발생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며"국민 안전을 위해 '국민안전 특별위원회'를 설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고시원 화재사고를 '후진국형 참사'로 규정한 뒤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까지 주거복지, 주거환경, 주거권리 신장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가 화려한 아파트 건축뿐 아니라 주거난민·취약계층의 실태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최석 대변인 명의의 브리핑에서 "이번 사고의 사상자 대부분이 고시원에서 머물며 일용직 근로를 했던 고령의 노동자들이라는 점은 더욱 안타깝다"며 "저소득 취약계층이 위험하고 불안정한 주거환경에 여전히 노출돼있는 것이다. 우리 사회가 이번 사고를 더욱 무겁게 받아들여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당국 관계자들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당국 관계자들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