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보수 야당 반발 속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가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자료사진
조명래 환경부장관 후보자가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반대 속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임명을 재가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오후 5시께 조명래 신임 환경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조명래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지난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렸으나, 야당은 조 장관의 도덕성 결함을 문제 삼으며 자진 사퇴를 요구해왔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당은 조 장관에게 제기된 위장전입, 부동산 다운계약서 의혹 등을 문제삼으며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해 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지난 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마저 임명을 강행한다면 여야정상설협의체는 자기 자신의 국정 운영 위기를 모면하려는 일시적 생각밖에 없다고 본다"며 "조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범법행위만 하더라도 장관으로 임명해서는 안 된다는 중대한 흠결이 드러난만큼 강행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또한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환경부 장관 임명 방침에 대해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임명 강행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 철저히 무시하는 것"이라며 "협치를 강조하고 적폐청산을 주장하는 문재인 정부라면 이번만큼은 정부에 맞고 올바른 인사 원칙에 의한 선택을 해야 한다. 조 후보자 임명 철회를 다시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까지 국회를 향해 조 장관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 요청했다. 그러나 조 장관의 청문보고서는 끝내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이날까지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문 대통령은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조 장관을 임명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