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양대노총,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등 노동현안 공동대응 나설 것”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열린 양대노총 위원장 주요 현안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열린 양대노총 위원장 주요 현안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양대노총이 국회가 추진하고 있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막아야 한다는데 ‘입장 차이가 없음’을 확인하고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9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본부에서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과 백석근 사무총장,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과 이성경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대노총 위원장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 결과에 대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국회의 강압적이고 일방적인 탄력근로제 확대 개악을 막아야 한다는데 양 노총의 입장과 의지에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대노총은 이 자리에서 탄력근로제 기간확대를 막아내기 위한 서로의 계획을 공유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11월10일 전국노동자대회와 11월21일 총파업 등을 중심으로 (탄력근로제 시간확대를) 저지하겠다는 계획이고, 한국노총은 11월17일 노동자대회와 ‘사회적 대화’ 테이블에서 국회 일방처리를 막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양측은 향후 구체적 공동대응 방안에 대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오는 11월22일 출범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이하, 경사노위)와 관련해서도 양대노총은 서로의 입장을 확인했다.

양대노총은 “한국노총이 경사노위에 참여할 수밖에 없는 조건과 상황, 민주노총이 현재 경사노위에 참여하지 못하는 조건과 상황에 대해 양 조직의 입장을 확인했다”며 “다만 그럼에도 ILO 핵심협약 비준, 국민연금 개혁,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개악 저지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긴밀한 연대와 공조 및 공동대응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판문점선언 시대 한반도 평화와 자주통일을 위한 노동자의 주도적 역할’과 관련해서도, 양대노총은 “노동자의 주도적 역할을 높이고 조국통일을 위한 남북노동자회 활성화, 남북 노동자 3단체의 자주적 교류와 연대 강화 등 한반도 평화와 자주통일을 앞당기는데 함께 힘을 모아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