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미디언 윤택이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보다가 오열한 이유
'2018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한 윤택
'2018 TV는 사랑을 싣고' 출연한 윤택ⓒ출처 = 방송캡처

윤택이 중학교 시절 생활기록부를 보고 웃음과 울음을 동시에 터뜨렸다.

9일 방송된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 7번째 의뢰인으로 등장한 코미디언 윤택은 “중고등학교 시절에 검도를 했다. 운동과 학업을 병행하기 어려운 시절이었다. 왜 학교에 다녀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수업은 외계 언어 같아서 결국 학업을 포기하고 자퇴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찾는 사람은 학창시절 저에게 검도를 가르쳐 주었던 박재욱 선생님”이라며 “학교 땡땡이치고 집 나가고 경찰서 가고 그럴 때마다 저를 이끌어주셨다. 염치도 없어서 그동안 선생님 찾지도 못했다. 꼭 뵙고 싶다”라고 말했다.

생활기록부를 보자는 김용만의 제안에 윤택은 “별로다, 그때 말하자면 개차반이었다”라고 말했다.

결국 펼쳐든 생활기록부에 윤택은 웃음짓다 눈물을 쏟아냈다. 윤택은 “말썽을 너무 많이 부렸다. 엄마 생각이 난다”라며 눈물을 훔쳤다.

김용만은 “윤택 어머니가 올 봄에 돌아가셨다. 본인이 부모가 되어 와서 예전 성적표를 보니 어머니 생각이 나나 보다. 어찌 보면 참회의 눈물일 것”이라고 말했다.

윤택은 “고등학교 때는 아무 기록이 없다. 자퇴를 했으니까”라며 회상에 젖었다.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30분 방송된다.


다음은 해당 방송분 영상

**플랫폼에 따라 영상이 뜨지 않아 링크 첨부
링크:중학교 생활기록부 보고 웃음과 울음 터진 윤택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