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토부, ‘종로 고시원 화재’ 피해자에 긴급 주거지원 결정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당국 관계자가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당국 관계자가 현장 감식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정부가 최근 발생한 서울시 종로구 고시원 화재사건 피해자에 대한 긴급 주거지원 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포항 지진을 계기로 마련된 ‘긴급 주거지원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의 임시사용’ 규정에 따라 종로구가 피해자들이 긴급한 주거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통보하는 대로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공공주택 사업자들이 보유한 인근 미임대 공공임대 등으로 입주시킬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종로구는 해당 고시원 입주자 40명 중 사상자 18명을 제외한 22명에게 ‘서울형 긴급복지’ 사업에 따라 1개월 간 임시거처 마련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 중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고시원 등 주택 이외의 거처에서 3개월 이상 거주 중인 저소득계층에게 최소한의 보증금(50만원)과 월세로 최장 20년간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할 수 있는 ‘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화재사건으로 주거지를 잃은 피해자의 주거불안이 최소화되도록 신속하게 주거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