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윤창호 씨 가해자, 사고 47일 만에 체포...경찰 구속영장 신청
1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국군부산병원에서 지난 9월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 승용차에 치여 숨진 윤창호(22) 씨의 영결식이 열렸다.
11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국군부산병원에서 지난 9월 만취 운전자가 몰던 BMW 승용차에 치여 숨진 윤창호(22) 씨의 영결식이 열렸다.ⓒ뉴시스

만취 운전자 차량에 치어 뇌사상태에 빠졌던 윤창호(22) 씨가 지난 9일 결국 숨진 가운데 경찰이 가해자인 박모씨(26)를 긴급 체포하고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부산 해운대 경찰서는 술에 취해 BMW 차량을 몰다 윤 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박씨를 10일 오후 긴급체포하고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47일, 체포 영장이 발부된 지 이틀 만이다.

지난 9월 25일 새벽 해운대구의 한 횡단보도에서 박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후 박 씨는 무릎 골절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KBS 보도에 따르면 박 씨는 ‘윤씨의 사망 소식을 아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말 죄송하고 죄를 달게 받고 속죄하면서 살겠습니다”라고 뒤늦은 사죄의 말을 건넸다.

앞서 지난 10일 국군 부산병원에 마련된 고 윤창호 씨의 빈소에는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윤씨의 영결식은 11일 오전 부산 국군병원에서 엄수됐다.

윤씨가 사고를 당한 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에는 ‘음주운전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이 올라왔고 해당 게시글은 짧은 시간 내에 4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가해자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11일 열릴 예정이다.

윤창호법 제정 위해 국회에 모인 윤창호의 친구들<br
윤창호법 제정 위해 국회에 모인 윤창호의 친구들ⓒ사진 = 뉴시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