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본 정부, ‘징용’ 대신 ‘한반도출신 노동자’ 용어 공식화…강제성 배제 의도
오일본기업 신일철주금 강제동원 소송 기자회견에서 일제시대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정주 할머니가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오일본기업 신일철주금 강제동원 소송 기자회견에서 일제시대 강제징용 피해자인 김정주 할머니가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김철수 기자

일본 정부가 지난달 말 일제 전범기업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손해배상 판결과 관련해 피해자들의 명칭을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로 일원화하기로 했다고 NHK가 11일 보도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주로 ‘징용공’으로 표현해 왔다.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는 자발성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강제동원의 성격을 지니는 ‘징용공’과는 완전히 의미가 다르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앞으로 국회 답변이나 정부 자료 등에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일원화해 사용할 방침이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지난 9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한국 대법원 판결의) 원고는 징용된 분들이 아니다. 모집에 응한 분이라고 정보는 이해하고 있다”고 망언을 하기도 했다.

일제 강점기 일본 정부와 조선총독부는 할당모집, 관 알선, 국민징용 등 3가지 방식으로 한반도 민중들을 강제로 동원해 노동력을 착취했다.

할당모집이나 관 알선 모두 외형상 ‘모집’ 혹은 ‘알선’의 형식을 띠었으나, 실질적으로는 강압적인 징용으로 이뤄졌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