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리종혁 아태위 부위원장 “日, 과거사 사죄 없이 일본인 납치 문제만...적반하장”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답사를 하고 있다.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답사를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를 방문한 리종혁 조선아이사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은 16일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일본을 향해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사죄를 요구했다.

리 부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 참석해 “일본 당국은 패망 70년이 훨씬 지난 오늘까지 과거 범죄 청산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일본인 납치 문제만을 떠들며 우리 공화국을 물고 늘어지는 등 적반하장 격으로 놀아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리 부위원장은 이날 대회 답사에 나서 일제 강점기 당시 벌어진 일본의 만행을 고발했다. 그는 “일본이 저지른 과거 죄행에는 강점 국가 인민들을 강제로 납치, 연행해 노예로 부려먹고 잔인하게 학살한 용서 못 할 범죄도 있다”면서 “우리 조선민족은 그 범죄행위의 가장 큰 피해자”라고 말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10대의 소녀들과 유부녀들을 비롯한 청순한 조선 여성들을 20만명이나 끌고 가 일본군 성노예로 유린한 범죄는 이 세상 어떤 침략군대에서도 있어본 적 없는 치 떨리는 만행”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그러나 일본 당국은 패망후 7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피묻은 침략역사와 과거의 범죄에 대해 사죄와 보상은커녕 인정조차 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에 대해서는 “일본의 재침 야망의 실현은 전쟁 포기, 전력보유 금지, 교전권 금지를 명시한 평화헌법을 뜯어고치는 마지막 공정을 향해 줄달음치고 있다”면서 “이것은 동북아 나아가 전 인류의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리 부위원장은 “(일본 당국은) 전후처리 문제는 이미 해결됐다는 궤변을 고집하면서 오늘가지도 국가적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일본을 향해 “이제라도 조선인 강제납치, 연행과 관련된 모든 진상을 철저히 조사·규명해 세상에 공개하는 결단을 내려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리 부원장은 최근 일제 강점기 당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의 배상을 인정한 남측 법원의 판결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남측 법원의 판결이 나왔음에도 불구 일본은 저들이 보상할 문제가 아니라고 우겨대고 있다”면서 “우리 전체 조선민족은, 조선인 강제납치 연행 만행에 대한 일본의 솔직하고도 진정어린 반성과 사죄, 충분한 배상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정부는 유가족들의 요구에 따라 희생된 조선인 강제납치, 연행 피해자들의 유해를 모두 찾아 그들의 고향 또는 가족들이 사는 곳에 안장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리 부위원장은 “오늘날 북남관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경이적인 사변들은 북과 남이 손을 맞잡고 우리 후대들에게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 위한 긍정적 조건과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면서 “일본 당국은 과거 조선인민에게 끼친 일제의 죄악을 다시는 용납치 않으려는 북과 남의 결연한 의지를 똑바로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과거 죄악에 대한 반성과 사죄, 배상을 어떻게 하는가 하는 것은 조선반도는 물론 아시아와 태평양 지역의 평화 번영과 잇달아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와 아시아태평화교류협회 공동 주최로 열린 이번 국제 대회에는 리 부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지사,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하토야마 유치오 전 일본 총리,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8 아시아태평양의 평화 · 번영을 위한 국제대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