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20만명 참여” 예고하며 ‘함께 살자’는 총파업 의미 짚은 민주노총
김영환 민주노총 위원장 산별 위원장들이 20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민주노총 지도부 시국농성 마무리 및 11.21 총파업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영환 민주노총 위원장 산별 위원장들이 20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민주노총 지도부 시국농성 마무리 및 11.21 총파업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김철수 기자

오는 21일 민주노총 조합원 약 20만명이 탄력근로 기간확대 및 노동법 개악 중단, ILO핵심협약 비준,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노동법 전면 개정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지도부 시국농성 마무리 및 11.21 총파업 결의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11월 21일 금속노조, 건설연맹, 보건의료노조, 공공운수노조 등 민주노총의 주요 산업별 노동조합의 조직들이 사회대개혁을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에 돌입한다"며 "그 대오는 20여 만 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통해 ▲탄력근로 기간확대 노동법 개악 중단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 ▲노조 할 권리 쟁취 ▲노동법 전면 개정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노후소득보장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제대로 된 연금개혁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4일 민주노총 지도부 14여명은 청와대 인근에서 시국농성에 돌입해 20일까지 7일간 노숙농성을 해왔다. 이날 민주노총 지도부는 하루앞으로 다가온 총파업을 준비하기 위해, 시국농성을 마무리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특수고용노동자를 비롯해 노조 할 권리를 박탈당한 천 만에 달하는 노동자들의 노조 할 권리를 보장하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눈물을 닦아주기 위한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만들기 위해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와 국회가) 탄력근로제 및 노동관계법에 대한 개악을 멈추지 않는다면, 민주노총은 우리가 멈춰서 (노동법 개악을) 멈추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금속노조 김호규 위원장은 "금속노조 조합원 18만 명 중에 대규모 공장 노동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현대기아차,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현대제철 최근 노조에 가입한 포스코까지 그렇다. 저희는 총파업을 선언하는 것이 아니라 조직했다"며 "오늘까지 점검된 숫자만 약 11만 명이 공식적으로 (파업에) 침가한다. 파업 (동참)은 어렵지만 총력 투쟁에 함께하는 숫자는 14만 명"이라고 밝혔다.

김호규 위원장은 "(언론에서는) 대공장하면 귀족노조라고, 임금 임상 파업만 한다고 한다. 이번엔 세상을 살리는, 노동의 새로운 길을 만들겠다는 금속노조 나름의 의미있는 총파업"이라면서, "나와 이웃이 다 함께 살수 있는 길을 모색하는, 최소한의 노조 할 권리를 보장하라고 이야기하는 게 핵심"이라고 총파업의 의미를 짚었다.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 최경진 지부장은 "우리나라는 노인 빈곤률 1위, 노인 자살률도 1위다. 노인의 자살 사유가 경제적 빈곤에 있다면, 우리나라는 아직도 빈곤 노인을 죽음으로 내모는 고려장을 하는 사회"라면서 "저희 지부는 노인이 가난하고, 노인이 경제적 이유로 자살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사회를 바꾸고자, 내일 총파업에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 지부장은 "임금이라는 단어 하나만 넣으면 '국민을 볼모로 철밥통들이 파업한다'라고 하는 공공기관들이 있다"며 "반면 여기에서 임금이란 단어를 빼면 불법파업이 돼, 노조에 침탈이 어마어마하게 들어온다"며 공공기관 노동자가 겪는 파업에 대한 고충을 설명했다.

그는 "건강보험노조가 의료보험 통합을 위해 83일간 파업을 했고, 철도노조가 철도 민영화를 막기 위해서 74일 파업했다"는 예를 들며 "우리의 파업으로 인한 이익이 결국 국민 전체에 돌아갈 수 있다는 확실한 믿음으로 파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국민연금 개혁과 관련돼 이 정부가 무책임으로 일관한다면, 저희 지부의 파업이 며칠이 될 지 장담할 수 없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21일 전국 14개 지역에서 총파업대회를 개최한다.

인천은 오후 2시 부평역 광장, 경남은 오후 4시30분 창원지방검찰청 앞, 경북은 오후 3시 김천시청, 광주는 오후 5시 광주 사랑방신문 본사 앞에서 총파업 대회가 진행된다.

대구는 오후 2시 대구고용노동청 앞, 대전은 오후 4시 대전고용노동청 엎, 부산은 오후 4시 부산시청 앞, 세종·충남은 오후 3시 천안 야우리, 울산은 오후 2시 태화강역에서 총파업 대회가 개최된다.

전남은 오후 4시 여수시 SK내트럭 앞, 전북은 오후 3시 전주시 풍남문 앞, 제주는 오후 4시 제주시청 앞, 충북은 오후 3시 상당공원에서 총파업 대회가 열린다.

본대회와 서울·경기 지역 총파업대회는 21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최된다.

관련기사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