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한국 비하’ 일본 망언에 부산서 규탄행동 “쓰레기통 넣어야”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오후 1시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속 단체 회원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규탄 행동을 펼치고 있다. 자민당 관계자 등의 망언을 종이에 적어 쓰레기통에 넣고 있는 참가자들.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오후 1시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속 단체 회원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규탄 행동을 펼치고 있다. 자민당 관계자 등의 망언을 종이에 적어 쓰레기통에 넣고 있는 참가자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오후 1시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속 단체 회원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규탄 행동을 펼치고 있다.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오후 1시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속 단체 회원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규탄 행동을 펼치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역사를 망각한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 일본 정부에 똑똑히 해주고 싶은 말이다. 지금이라도 당장 과거사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라.”

23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선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반발하고 있는 일본을 향한 규탄 발언이 쏟아졌다.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이날 오후 1시 영사관 앞에서 긴급 입장을 발표하고 “인면수심의 일본 정부는 입을 다물라”고 촉구했다.

건립특위는 “인류역사에서 유례없는 잔혹한 전쟁범죄를 저지른 일본이 사과는커녕 과거 부정과 내정간섭도 모자라 이젠 대한민국이 국가가 아니라는 망언까지 뱉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일본을 향해 ‘시비질, ’금수만도 못한 범죄집단‘, 더러운 망언’ 등으로 비난 수위를 높인 건립특위는 “노동자상을 반드시 영사관 앞에 건립하고, 다가오는 위안부 합의 2년에 맞춰 일본의 전범과거를 전 세계에 알려내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이흥만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본부 대표, 노정현 민중당 부산시당위원장 등 30여 명이 참가했다. 참석자들 역시 개별 발언을 통해 적반하장식 일본의 태도를 신랄하게 꼬집었다.

이우백 민주노총 부산본부 통일위원장은 “800만이 넘는 조선인을 끌고 가 강제로 가혹한 노예노동을 강요하며 침략전쟁으로 내몬 일본의 이런 주장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황석제 부산대학생겨레하나 대표도 “지금 과연 누가 국제질서를 헤치고 있느냐”며 “파렴치한 일본은 과거사를 덮고 왜곡하기에 여념없다”고 분노를 표시했다.

발언을 마친 참가자들은 미리 준비한 쓰레기통에 일본 자민당·정부 인사의 망언이 적힌 종이를 구겨 넣어 버리는 퍼포먼스로 이날 행사를 마무리했다. 대표적 망언 사례로는 제 ‘국가간 관계가 성립할 수 없다’, ‘법적배상 거부하라’, ‘‘한국은 국가형태를 갖추고 있지 않다’,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표현하라’ 등을 제시했다.

건립특위의 김병준 집행위원장은 “이전에도 수많은 망언을 뱉어왔지만, 더는 눈 뜨고 보고 있을 지경을 넘어서서 긴급하게 행동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김 집행위원장은 한일 ‘위안부’ 합의 2년이 되는 내달 28일 영사관 앞에서 문화제 등 대규모 일본 규탄집회를 열겠다는 계획도 추가로 공개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자민당이 우리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에 반발하며 결의문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일부에서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귀국 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전했다. 자민당은 결의문을 통해 ‘용서하기 어려운 침해에 대해 가장 강한 분노’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나카소네 히로후미 전 외무상은 “한국이 국가의 형태를 갖추고 있지 않다는 말을 들어도 어쩔 수 없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나카소네 전 외무상은 현재 자민당의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오후 1시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속 단체 회원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규탄 행동을 펼치고 있다. 쓰레기통에 버려진 일본의 각종 망언들.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오후 1시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 소속 단체 회원들이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규탄 행동을 펼치고 있다. 쓰레기통에 버려진 일본의 각종 망언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낮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노정현 민중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규탄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등을 놓고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자 23일 낮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노정현 민중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규탄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