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손흥민, 50미터 폭풍 드리블로 첼시 수비진 뚫었다...역대급 골
손흥민 리그 첫 골
손흥민 리그 첫 골ⓒ뉴시스

손흥민(토트넘)이 라이벌 첼시전에서 역대급 골을 작렬시켰다. 손흥민의 폭풍같은 50미터 단독 드리블에 첼시의 수비진은 무력해졌다.

손흥민은 25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축구성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첼시FC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승부에 쐐기를 박는 3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이번 시즌 EPL 첫 골이다.

손흥민은 후반 9분 토트넘 진영에서 상대의 공격을 차단한 동료 델리 알리가 전방으로 롱패스한 공을 받아 하프라인 부근부터 첼시 측면을 완전히 돌파했다. 이어 단독 드리블로 중앙쪽으로 방향 전환을 한 손흥민은 반대편 골문쪽으로 왼발 슛을 때렸다. 첼시의 수비라인 조르지뉴, 다비드 루이스가 손흥민의 돌파에 추풍낙엽으로 돌파당했다.

전반전부터 활발한 움직임으로 여러 차례 골을 노리던 손흥민은 기어이 후반에 골을 성공시켰다. 이 골로 추격을 하려던 첼시의 분위기는 완전히 가라앉았고 승부의 추는 기울었다. 후반 3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된 손흥민에게 팬들은 일제히 기립박수를 보냈다.

올해 아시안게임과 국가대표팀 A매치 등으로 휴식 없이 달려온 손흥민은 최근 호주 원정에 빠지며 휴식을 가졌고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리그 마수걸이 골을 터트린 손흥민이 이후에 보여줄 경기력에 팬들의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3연승에 성공한 토트넘은 10승 3패로 승점 30점 고지에 오르며, 첼시를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선두 맨체스터 시티는 승점 35, 2위 리버풀은 승점 33점이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