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손흥민 50미터 폭풍질주 골에 포체티노 감독 “최고의 선수” 극찬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FC감독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홋스퍼 FC감독ⓒ뉴시스/AP

포체티노 감독의 손흥민 선발 출격 카드는 정확히 맞아떨어졌다. 손흥민은 기대에 부응해 역대급 골을 성공시켰고 포체티노 감독은 “환상적인 골”이라고 격찬했다.

손흥민(토트넘 훗스퍼FC)은 25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축구성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첼시FC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경기에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좋은 컨디션을 보이면서 전반 초반부터 결정적인 슛을 날렸으나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선방에 번번이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아직 올 시즌 리그에서 골을 기록하지 못한 손흥민은 첼시전에서 반드시 골 갈증을 풀려는 듯 후반에도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마침내 후반 9분 토트넘 진영에서 역습 찬스를 잡은 동료 델리 알리가 손흥민을 향해 길게 공을 넘겼다. 손흥민은 수비수를 달고도 빠르게 전진하면서도 속도와 방향을 자유자재로 조절해 첼시의 측면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이어 패널티박스 안으로 들어오면서 반대편 골문 구석으로 강력한 왼발슛을 꽂아넣었다.

이날 골에 외신은 “올 시즌 최고 골 후보”라는 칭찬을 쏟아냈다. 특히 손흥민이 찬스를 여러 차례 놓치고도 포기하지 않고 원더골을 성공시킨 점을 높게 평가했다.

경기 뒤 공식 인터뷰에서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도 손흥민의 골에 대해 “환상적인 골”이라면서 “경기 본 사람들은 누구나 매료될 수밖에 없는 득점”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손흥민의 재능과 능력을 보여준 움직임”이라면서 “최고의 선수가 할 수 있는 뛰어난 동작이었다”고 격찬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반 3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돼 나온 손흥민과 등을 두드리며 격하게 끌어안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웸블리를 가득 메운 팬들 역시 손흥민에게 일제히 기립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첼시전 승리로 3연승에 성공한 토트넘은 10승 3패로 승점 30점 고지에 오르며, 첼시를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선두 맨체스터 시티는 승점 35, 2위 리버풀은 승점 33점이다.

손흥민 리그 첫 골
손흥민 리그 첫 골ⓒ뉴시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